Skip to menu

Sermon

 

What you do to the least of you

지극히 작은 소자 사람에게 행한 것이

 마태복음 25:31-46

마태복음 25장에는 세개의 비유를 있는데 열처녀의 비유, 달란트의 비유, 양과 염소의 비유입니다. 세상 마지막 날을 준비하면서 슬기로운 처녀와 같이 깨어 있어야 하고, 착하고 충성된 종처럼 주인이  맡긴 달란트로  장사를 해야 하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는 것이 깨어 있는 것인가? 충성스럽게 감당해야 일이 무엇인가?

지극히 작은자, 소자 사람을 돌보는 것이 세상 끝날을 준비하는 자세라는 것입니다.

Matthew 25:31-46 New Living Translation (NLT)

The Final Judgment

31 “But when the Son of Man[a] comes in his glory, and all the angels with him, then he will sit upon his glorious throne. 32 All the nations[b] will be gathered in his presence, and he will separate the people as a shepherd separates the sheep from the goats. 33 He will place the sheep at his right hand and the goats at his left.

34 “Then the King will say to those on his right, ‘Come, you who are blessed by my Father, inherit the Kingdom prepared for you from the creation of the world. 35 For I was hungry, and you fed me. I was thirsty, and you gave me a drink. I was a stranger, and you invited me into your home. 36 I was naked, and you gave me clothing. I was sick, and you cared for me. I was in prison, and you visited me.’

37 “Then these righteous ones will reply, ‘Lord, when did we ever see you hungry and feed you? Or thirsty and give you something to drink? 38 Or a stranger and show you hospitality? Or naked and give you clothing? 39 When did we ever see you sick or in prison and visit you?’

40 “And the King will say, ‘I tell you the truth, when you did it to one of the least of these my brothers and sisters,[c] you were doing it to me!’

41 “Then the King will turn to those on the left and say, ‘Away with you, you cursed ones, into the eternal fire prepared for the devil and his demons.[d] 42 For I was hungry, and you didn’t feed me. I was thirsty, and you didn’t give me a drink. 43 I was a stranger, and you didn’t invite me into your home. I was naked, and you didn’t give me clothing. I was sick and in prison, and you didn’t visit me.’

44 “Then they will reply, ‘Lord, when did we ever see you hungry or thirsty or a stranger or naked or sick or in prison, and not help you?’

45 “And he will answer, ‘I tell you the truth, when you refused to help the least of these my brothers and sisters, you were refusing to help me.’

46 “And they will go away into eternal punishment, but the righteous will go into eternal life.”

 

First, there will be a separation of the people in the final day.

첫째로, 세상 끝날에는 분명한 구분이 있다.(25:31,32)

 

예수께서 오셔서  영광의 보좌에 앉으실 터인데 모든 민족을 앞에 모으시고 구분하신다고 하였습니다. 알곡과 가라지가 공존하듯이 세상에는 선과 악이 함께 섞이어 살아갑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렇게 영원토록 함께 섞여서 처럼 생각합니다. 자신의 허물과 죄가   드러나지 않고 이리저리 숨어서 교묘하게 살아왔기 때문에 항상 그렇게 있을 것처럼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언젠가 인생의 마지막은 오고 그때가 되면 하나님 심판대 앞에서 구분되는 순간이 옵니다. 오른쪽이냐 왼쪽이냐, 양이냐 염소냐, 영생이냐 영벌이냐 나누어지게 됩니다. 나는 그래도 나름대로 선하게 양으로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주님께서는 너는 염소였어 왼편으로 가라, 너는 영벌에 들어가라 판정을 내리시면 얼마나 안타깝겠습니까?

아모스 7:8 “내게 이르시되 아모스야 네가 무엇을 보느냐 내가 대답하되 다림줄이니이다 주께서 가라사대 내가 다림줄을 백성 이스라엘 가운데 베풀고 다시는 용서치 아니하리니

이스라엘을 하나님의 기준선에서 다림줄로 제어보니 너무나 비뚤어 져서 담을 허물 밖에 없다고 하셨습니다.

 

다니엘서 5장에 보면,  벨사살 왕이 1,000명의 귀인들, 왕후,빈궁들과 함께 궁전에서 예루살렘 성전에서 탈취 하여온 , 그릇을 가져다가 술을 담아 마시며 파티를 했습니다.

그리고 ,,,, 석으로 만든 각종 신들을 찬양했습니다.

이때 사람의 손가락이 나타나서 왕궁의 벽에 글씨를 쓰는데 모습을 보고 왕이 얼굴이 사색이되고 넓적다리가 사시나무 떨듯이 덜덜 떨며 공포를 느꼈다고 성경은 말합니다.

글씨에는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 글씨의 뜻은 하나님이 왕의 시대를 세어서 통치가 끝나게 하셨다는 것이고 저울에 달아보니 부족함이 보였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왕의 나라가 되어 메데와 바사 사람에게 넘어간다는 뜻이였습니다.

하나님은 벨사살 왕을 심판하실때에 그를 저울에 달아보셨습니다. 영적인 무게다 안나가기 때문에 폐하실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양과 염소는 언듯 보기에는 비슷하게 보이지만 전혀 다릅니다. 생김새부터 다릅니다.  양은 목자가 인도하는 대로 따라 오지만 염소는 아주 고집이 셉니다.

 

세상에도 보면 양같은 사람이 있고 염소같은 사람이 있습니다. 마음이 착하고 온순해서   사람을 배려하고 감싸고자 애쓰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자기 마음에 들지 않으면 무조건 옆에 사람을  들이받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러나 사실 우리 자신을 보면 과거에 염소같은 사람였습니다. 교만하고 이기적이었습니다. 맘에 안들면 고집을 부리고, 혈기를 부리고, 사람을 힘들게 하였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우리를 찾아 오셔서 우리의 본성을 변화 시켜 주셨습니다. 십자가에 보혈로 우리를 구원하시고 우리 안에 있는 교만하고 고집세고, 혈기 많고, 이기적인 염소 같은 내면을 겸손하고, 온유하고,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양과 같은 내면으로 변화시켜 주셨습니다.

이것이 얼마나 은혜십니까?

그러나 우리가 많이 변화 되었지만 순간 순간  과거의 본성이 튀어나올때가 있습니다.

이때에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하나님의 어린양 되시는 예수님을 바라 보아야 합니다.(1:29; 53:7)

29이튿날 요한이 예수께서 자기에게 나아오심을 보고 가로되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1:29)

“7그가 곤욕을 당하여 괴로울 때에도 입을 열지 아니하였음이여 마치 도수장으로 끌려가는 어린 양과 깎는 앞에 잠잠한 같이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이사야53:7)

하나님의 어린양 예수님의 겸손과 온유와 사랑과 헌신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사함받고, 구원받게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님을 따라가며 예수님을 받아야 하겠습니다. 그러할 우리 내면에 염소와 같은 죄악된  본성이 변화되어 양처럼 온유하고 겸손한 내면을 가진 예수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까지 성장해 나갈 있을 것입니다.

 

Second, you will be judged by what you have done to the least of you.

두번째, 지극히 작은 사람에게 것을 기초로 마지막 날에 심판하심

 

34 때에 임금이 오른편에 있는 자들에게 이르시되 아버지께 받을 자들이여 나아와 창세로부터 너희를 위하여 예비된 나라를 상속하라(25:34)

Matthew 25:34 New Living Translation (NLT)

34 “Then the King will say to those on his right, ‘Come, you who are blessed by my Father, inherit the Kingdom prepared for you from the creation of the world.

 

40 임금이 대답하여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하나에게 것이 내게 것이니라 하시고( 25:40)

Matthew 25:40 New Living Translation (NLT)

40 “And the King will say, ‘I tell you the truth, when you did it to one of the least of these my brothers and sisters,[a] you were doing it to me!’

 

여기서 우리는 놀라운 사랑을 발견하게 됩니다.

지극히 작은 보잘것 없는 소자 사람에게 것이 바로 하나님께 하는 것입니다.

우리 주님이 보시는 것은 무엇입니까?

외적으로 드러나는 업적이 아닙니다. 아무도 알아주는 사람이 없을 지라도,  당장에 성과가 없을 지라도, 내가 없이 섬긴 영혼이 예수 믿고 변화되어  새생명을  얻게 되었다는 그것이 바로 주님께 행한 위대한 것입니다.

 

창세기 24장에 보면

아브라함이 독자 이삭을 위하여 며느리를 맞이해야 중요한 시점이 되었습니다. 충성스런 종을 자신의 고향인 하란으로 보냅니다. 주인으로부터 전권을 받은 종은 아브라함이 일러준 대로  종과 낙타에게 물을 마시우게 하고 대접하는 여인이 며느리감이라고 일러준 주인의 말을 마음에 새기고  길을 떠납니다. 주인의 고향인 하란에 도착한 종은 우물가에   길러러온 소녀에게 마실 물을 요청합니다. 그녀는 친절하고 따뜻한 마음으로 종과 낙타에게 물을 길어다 마시우게 합니다.

생전 처움보는 늙은 나그네에게도 정성껏 물을 대접하고  말못하는 무려 열마리의 낙타들에게까지  마음을 다해 물을 마시우게 하는 여인 이라면  누구보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을 섬기는 믿음의 여인이라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지극히 작은 소자를 어떻게  돕는가를 보면 사람의 마음 중심을 수가 있습니다. 처녀가 바로 이삭의 아내가 리브가 입니다.

 

예수님의 사역을 가만히 살펴보면 대부분 소자 사람을 불쌍히 여기시고 사랑하시고 돌보시는 사역이었습니다.

o. 몸이 문둥병이 걸려서 냄새나는 자에게 손을 내밀어 치료해 주셨습니다.

o. 혈루증 앓는 여인도 믿음을 보시고 축복하고 치료해 주셨습니다.

o. 거라사 광인도 사단과 치열한 사투를 벌이며 6000 마리의 떼귀신을 몰아내시고 돼지 2000마리를 희생시키고 구원해 주었습니다.

o.  사마리아 여인을 도우실때는 쬐약볕에서 끼니를 걸러가면 1:1 하였습니다.

o.  예수님은 십자가에 못박힌 상태에서도 옆에서 회개하며 구원을 요청하는 십자가의 강도를 위해서 은총을 베풀어 주셨습니다.

이처럼 예수님의 사역을 살펴보면 결국 소자 사람을 불쌍히 여기시고 사랑하시는 역사 였습니다.

15:7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와 같이 죄인 하나가 회개하면 하늘에서는 회개할 없는 의인 아흔 아홉을 인하여 기뻐하는 것보다 더하리라

Luke 15:7 New Living Translation (NLT)

In the same way, there is more joy in heaven over one lost sinner who repents and returns to God than over ninety-nine others who are righteous and haven’t strayed away!

 

지극히 작은 소자 사람을 불쌍히 여기고 사랑하고  찾는 목자가 위대한 것입니다. 그런 목자에게 주님께서는 창세로부터 예비된 나라를 상속받는 축복을 주시겠다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부활하신 후에도 제자들에게 나타 나셔서 무엇을 부탁하셨습니까?

21:15-17  저희가 조반 먹은 후에 예수께서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사람들보다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니  가로되 주여 그러하외다 내가 주를 사랑하는줄 주께서 아시나이다 가라사대 어린 양을 먹이라 하시고16 두번째 가라사대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니 가로되 주여 그러하외다 내가 주를 사랑하는줄 주께서 아시나이다 가라사대 양을 치라 하시고 17세번째 가라사대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니 주께서 세번째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므로 베드로가 근심하여 가로되 주여 모든 것을 아시오매 내가 주를 사랑하는 줄을 주께서 아시나이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양을 먹이라

John 21:15-17 New Living Translation (NLT)

15 After breakfast Jesus asked Simon Peter, “Simon son of John, do you love me more than these?[a]

“Yes, Lord,” Peter replied, “you know I love you.”

“Then feed my lambs,” Jesus told him.

16 Jesus repeated the question: “Simon son of John, do you love me?”

“Yes, Lord,” Peter said, “you know I love you.”

“Then take care of my sheep,” Jesus said.

17 A third time he asked him, “Simon son of John, do you love me?”

Peter was hurt that Jesus asked the question a third time. He said, “Lord, you know everything. You know that I love you.”

Jesus said, “Then feed my sheep.

 

당시에 종교 지도자들은 누구보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누구보다 하나님을 섬긴다고 자부했습니다. 그러나 실상은  양무리를 돌아보고 사랑을 베푸는 일에 인색했습니다.

양을 사랑하지 않으면서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있을까요?

요일 4:20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노라 하고 형제를 미워하면 이는 거짓말 하는 자니 보는바 형제를 사랑치 아니하는 자가 보지 못하는바 하나님을 사랑할 수가 없느니라

2:14-17 형제들아 만일 사람이 믿음이 있노라 하고 행함이 없으면 무슨 이익이 있으리요 믿음이 능히 자기를 구원하겠느냐 15만일 형제나 자매가 헐벗고 일용할 양식이 없는데 16너희 중에 누구든지 그에게 이르되 평안히 가라, 더웁게 하라, 배부르게 하라 하며 몸에 것을 주지 아니하면 무슨 이익이 있으리요 17이와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자체가 죽은 것이라

행함이 없는 믿음, 사랑의 실천이 없는 믿음 자체가 죽은 것입니다. 죽은 믿음은 아무런 생명력 없습니다.

 

Conclusion. 말씀정리

1.    The Lord is near. 주님은 멀리 계시지 않습니다.

창세기 18장에 보면 하나님께서 사람의 모습으로 찾아  오셨듯이 오늘 날에도 여러 사람의 모습으로 우리를 찾아 오십니다.

때로는 문제 많은 양의 모습으로,  직장 동료의 모습으로, 도움이 필요한 이웃 사람의 모습으로, 깡통을 모우는 노인의 모습으로, 때로는 스트릿 피플의 다양한 모습으로 계십니다.

2.    We need to hear our Lord’s calling. 우리를 향한 주님의 음성을 들을 있어야겠습니다.

“45이에 임금이 대답하여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지극히 작은 하나에게 하지 아니한 것이 내게 하지 아니한 것이니라 하시리니(25:45)

Matthew 25:45 New Living Translation (NLT)

45 “And he will answer, ‘I tell you the truth, when you refused to help the least of these my brothers and sisters, you were refusing to help me.’

 

그런자는 영벌에 들어가게 거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무심코 지나친 양이나  불쌍한 사람이 우리 주님이실 있습니다. 내가 먼저 연락하고 심방해야 하는데  개을러서 사랑이 없어서 무심하고 있을 때에  주님은 안타까워하며 울고 계실 있습니다. 지극히 작은 소자 사람을 불쌍히 여기고 사랑을 베풀므로 주님을 기쁘시게 하고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는 자들로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까지 이르는 하나님의 자녀들로 성장할 있기를 바랍니다.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487 불평과 불만이 왜 나타날까? Why do we complain? updatefile admin 2020.08.14 2
486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예배를 드리세요 Worship in a way that pleases God file admin 2020.08.07 30
485 하나님이 우리를 선택하셨습니다. God chose us file admin 2020.08.01 27
484 받은 은혜에 감사합시다. Give thank for what you have received file admin 2020.07.24 63
483 The moment you become complacent 편안하다 안전하다 할 그때에 admin 2020.07.17 55
482 중요한 것을 찾으라 Seek what is important file admin 2020.07.09 91
481 왜 감사를 해야 합니까? Why must we give thanks? file admin 2020.07.04 93
480 세고 세어 달아보시는 하나님 God counts and measures admin 2020.06.26 98
479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시는 사람이란 ? Who makes God happy? file admin 2020.06.19 105
478 합력하여 선을 행하라 Let’s do good together file admin 2020.06.13 115
477 지금은 사랑이 절실히 요구되는 때 We desperately need love now file admin 2020.06.06 115
476 감사하는 자의 또 다른 축복 The added blessing for those that give thanks admin 2020.05.28 116
475 복있는 사람이 되기 원합니까? Do you want to be a blessed person? file admin 2020.05.21 136
474 지금은 모두가 자신을 돌아볼 때입니다. This is a time to self-reflect file admin 2020.05.15 126
473 God gave us Family 하나님이 우리에게 가정을 주셨습니다. file admin 2020.05.08 131
472 How can we truly show our gratitude for God’s grace 어떻게 하면 받은 은혜에 감사할 수 있을까? file admin 2020.05.01 148
» What you do to the least of you 지극히 작은 소자 한 사람에게 행한 것이 admin 2020.04.24 145
470 What is the new life of a Christian? 그리스도인의 새생활이란? file admin 2020.04.16 145
469 Have hope in the resurrection 부활에 대한 소망을 갖으라 file admin 2020.04.10 366
468 How can we resolve our problems? 우리에게 일어나는 문제를 어떻게 해결 할수 있을까? file admin 2020.04.03 146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