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Sermon

 

주님 만날 준비 되었나요?

Are you ready to meet your Lord?

22:1-14

1예수께서 다시 비유로 대답하여 가라사대 2천국은 마치 자기 아들을 위하여 혼인 잔치를 베푼 어떤 임금과 같으니 3 종들을 보내어 청한 사람들을 혼인 잔치에 오라 하였더니 오기를 싫어하거늘 4다시 다른 종들을 보내며 가로되 청한 사람들에게 이르기를 내가 오찬을 준비하되 나의 소와 살진 짐승을 잡고 모든 것을 갖추었으니 혼인 잔치에 오소서 하라 하였더니 5저희가 돌아 보지도 않고 하나는 자기 밭으로, 하나는 자기 상업차로 가고 6 남은 자들은 종들을 잡아 능욕하고 죽이니 7임금이 노하여 군대를 보내어 살인한 자들을 진멸하고 동네를 불사르고 8이에 종들에게 이르되 혼인 잔치는 예비되었으나 청한 사람들은 합당치 아니하니 9사거리 길에 가서 사람을 만나는대로 혼인 잔치에 청하여 오너라 한대 10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자리에 손이 가득한지라 11임금이 손을 보러 들어올쌔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을 보고 12가로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저가 유구무언이어늘 13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수족을 결박하여 바깥 어두움에 내어 던지라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갊이 있으리라 하니라 14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

1 Jesus spoke to them again in parables, saying: 2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king who prepared a wedding banquet for his son. 3 He sent his servants to those who had been invited to the banquet to tell them to come, but they refused to come. 4 “Then he sent some more servants and said, ‘Tell those who have been invited that I have prepared my dinner: My oxen and fattened cattle have been butchered, and everything is ready. Come to the wedding banquet.’ 5 “But they paid no attention and went off—one to his field, another to his business. 6 The rest seized his servants, mistreated them and killed them. 7 The king was enraged. He sent his army and destroyed those murderers and burned their city. 8 “Then he said to his servants, ‘The wedding banquet is ready, but those I invited did not deserve to come. 9 So go to the street corners and invite to the banquet anyone you find.’ 10 So the servants went out into the streets and gathered all the people they could find, the bad as well as the good, and the wedding hall was filled with guests. 11 “But when the king came in to see the guests, he noticed a man there who was not wearing wedding clothes. 12 He asked, ‘How did you get in here without wedding clothes, friend?’ The man was speechless. 13 “Then the king told the attendants, ‘Tie him hand and foot, and throw him outside, into the darkness, where there will be weeping and gnashing of teeth.’ 14 “For many are invited, but few are chosen.” (Matthew 22:1-14)

 

설교 음성파일 듣기 : 120421.mp3

 

하나님께서는  세상을 사랑하여 독생자를 보내 주시고 죄인들이 값없이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 세상을 관리하고 다스리고 번성 시키며 사는데 하나님이 부르면 내가 여기 왔나이다 하면 되는데  하나님이 말씀하신 것을 잊어버리고  세상에서 살았다고 자랑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사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가를 깨우쳐 주는  사람이 있습니다.  

1982 생명의 말씀사에에서 발행한 현대 전도 라는 책을 제임스 케네디 목사가  책에 다음 같은 두가지 질문을 합니다.

첫번째  질문: 만약 하나님께서 오늘이라도 그만살고 오라고 하신다면  천국에 것을 확신합니까?

First Question: If God said that you will no longer live in this world and took your life, are you confident that you will go to Heaven?

두번째 질문: 만일 당신이 오늘밤 죽어서 하나님 앞에 갔는데 하나님께서 당신에게  이유로 내가 너를 천국에 보내야 하느냐 물으신다면 당신을 무엇이라고 대답하시겠습니까?

Second Question: If you died tonight and went before God and He asked you why you deserve to go to Heaven, what will you say?

두가지 질문을 받고 보니 아무 생각이 나지 않는데 오늘 우리가 읽은 마태복음 22:1-14 본문 말씀을 통해서 우리에게 가르쳐 주십니다.

 

I hope today’s message helps you to prepare a confident answer.

 

A. 하나님의 초청에 아멘으로 응답하라 하십니다.

God says to answer His invitation with an Amen

세상에는 여러종류의 사람들이 살고 있음을 보여 주십니다. 본문에서 예수님은 혼인잔치 비유를 들어서 천국 대하여 말씀 하셨습니다.  소와 살진 짐승을 잡고 모든 것을 갖추고 사람들을 초청하였더니 어떤 자들은  돌아보지도 않고  자기 밭으로 가고, 어떤 사람들은 자기    사업을 하려 가고, 어떤자들은 권세를 부리느라 초청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임금이 노하여  군대를 보내어 살인한 자들을 멸하고 동네를 불살라 버렸다 하였습니다.

 

1.   초청을 거절한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이었습니까?

Who were these people that refused the invitation?

                  본문의 내용은 본래 하나님의 섭리를 거역한 유대인들을 두고 말입니다. 나아가 그리스도의 복음을 거부하고 반대하는 모든 세대의 모든 불신자들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1)   완악한 자들이었습니다(마태복음 21:33-40)

 They were hardened stubborn people

임금이 종들을 보내어 혼인잔치에 초청하였으나 저희가 돌아보지도 않고 가버렸다 하였습니다.

이러한 주님의 초청에도 불구하고하나님의 초청을 거부하는 자만큼 어리석은 자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거절은 죽음을 뜻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초청을 거부했습니다. 말씀을 받아들이기를 거절했습니다. 그리고 거절할 뿐만 아니라 선지자들을 때리고 능욕했으며, 나중에는 왕의 아들까지도 죽이고 말았습니다. 이러한 범죄로 인해 이제 그들에게는 심판만이 남아 있게 것입니다. 말씀의 거절, 주의 초대에 대한 거부, 이것은 반대의 현상, 완악함으로 말씀을 대적하고 주의 종을 대적하는 죄악으로 발전하며 결국에는 심판을 면치 못하는 것입니다. It is an ignorant person that will refuse the invitation of the Lord. The reason for this is very simple; to refuse the invitation of the King means certain punishment by death. Even though they knew this, they refused the invitation. Not only did they refuse, they beat and cursed the messengers and even killed the son of the King. The only consequence of these actions is judgment and certain death.

 

2) 어리석은 자들입니다.

了邀,他是愚蠢的。(시편 14, 53편)

They were foolish people

슬기롭지 못하고 둔한 것을 어리석다고 합니다.

무엇을 해야 좋을지 분별하지 못하는 사람입니다.

행동이나 생각이 둔하고 빠르지 못한 것을 어리석다고 합니다.

 

B.  예수님은 왜 혼인잔치로 비유를 하셨을까요?

Why did Jesus use this parable of the wedding banquet?

유대인들은 혼인잔치를 귀중히 여겼습니다. 결혼제도는?

 

유대인들은 결혼에 앞셔 정혼이라는 절차를 밟습니다. 신랑과 신부는 서로의 동의를 얻은 상대에게 양가의 부모를 통해 정혼하기로 합의하고  정혼후 1년간 신부와 떨어져 아버지집에 지내고 신랑이 아버지의 집에서  처소를 준비하고 신부를 데리려 때는 밤중에 신부를 대리려 갑니다.몇몇친구들과 함께 가면서 보라 신랑이로다 하고 크게  외치며 신부집으 가면 신부집에서는 하객들이 모여 잔치를 7일동안베푸는 기간동안에는 신부의 얼굴을 보지 못하게 하고 성대하게 잔치를 행하고 잔치가 끝나면 신랑은 마침내  신부 얼굴에 베일을 벗기고 모든 하객들에게 신부를 공개합니다.

 

요한복음 2장에 보면 잔치를 보통 1주일씩 행했습니다. 유대인들이 귀중한 것이 무엇인가 알기 때문에 비유를 들어 행했다고 봅니다.

혼인잔치의 비유는 계속해서 하나님의 나라를 거부해 유대 민족의 역사와 당시 유대인에 대한 경고를 알려 주기 위함 입니다.

 

1.  하나님의 나라를 보여주기 위하여

To show the Kingdom of God (Acts 1:3)

1)   주님의 초대는 시랑으로서 초대이다. (고후11:1,2요3:16,29)

The Lords invitation to us is that of Love

주님은 우리의 신랑이시며 우리는 그의 정결한 신부입니다. 혼인 잔치를 배설하신 목적은 신랑과 신부를 축하하기 위함 입니다. 이와같은 초대는 죄인이었던 우리들을 주와 동등한 신분으로 간주하며 그와의 복된 삶으로 초대입니다. 신부로서의 초대는 종으로서의 초대가 아닌 주인으로서 초대입니다. 신부로서 초대는 어두움에서 빛으로의 초대입니다.  불완전에서 완전으로의 초대입니다. 신부로서의 초대는 죽음과 저주에서 생명으로의 초대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초대장을 주님은 지금 우리에게 보내신 것입니다.

Jesus is the groom and we are his bride. The goal of the banquet is to celebrate this union. It represents the fact that we have been brought out of sin and given the opportunity to live a blessed life. The fact that we are the bride represents that we are not invited as servants but as lords. This invitation is an invitation to leave darkness and enter into the light. It represents an invitation to leave our incomplete lives and enter into a complete relationship. Ultimately to be brought out of death and condemnation to life. This invitation is being extended to each of us.

 

2)   주님의 초대는 영광의 자리로 초대이다. (고린도후서 6:16-18)

The Lord is inviting us to a position of glory

 

복된 소식을 전하기 위해 주님은 최대의 노력을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은 천국을 위해 많은 선지자들을 보내셨고 많은 약속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그리고 최후에는 당신의 아들까지도 종의 형상을 입혀 보내시는 최대의 희생을 보이셨습니다.  하나님의 초대는 모든 것을 다하여 전하신 초청이었고 생명을 아끼지 않는 초청이었습니다. The Lord did not withhold any resources to send out this invitation. God has sent many prophets to deliver the promise of the Kingdom of Heaven. He even went to the extent of sending His one and only Son to sacrifice himself on the cross for our salvation.

 

2.  왕의 초청에 응하지 않았을까?

Why did the people reject the King’s invitation?

1)   그들은 혼인잔치에 관심이 없었기 때문 (마태복음 22:5,6)

They had no interest in the celebration or the banquet

그것은 그들이 혼인 잔치보다 마음을 쏟는 것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는 자기 밭으로 하나는 자기 상업차로 가고'(5, 6) 말았습니다. 여기서 주의해야 것은 세상적인 일과 이익에의 집착은 많은 사람들을 그리스도와 가까이하는 있어 장애물이 된다는 것입니다. 농촌에 살고 있는 사람이든지 도시에 살고 있는 사람이든지 세상을 살고 있는 한은 감당해야 많은 직무가 있으며, 그들 모두가 맡겨진 일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도 당연히 옳은 진리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일들이 그들의 구원을 방해하는 일이 된다면 오히려 아무 것도 아니한 것만 못하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The invitees felt they had something more important to do. This is very relevant to how we may be today. Are we prioritizing our worldly ambitions before the invitation of God? Surely it is important to do our best and be diligent in the tasks we have at hand; whether that be working in the city or plowing a field, but if this task gets in the way of our salvation, it is better we do nothing than to pursue these things.

 

2)   세상적인 삶을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 (마태복음 19:16-26)

They considered their worldly pursuits more important

지금도 현실의 순간적인 이익만 알고 내세에 관하여는 무관심한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들은 육적 삶의 일시적 가치만 알고 영적 삶의 영원한 가치는 모르는 자들입니다. 땅의 것만 알고 하늘의 것은 모르며, 잠깐의 즐거움은 알되 영원한 즐거움은 모르는 자들입니다.  

There are many who focus on the short term gain of this world and ignore the more important goal. These people live for the temporary carnal satisfaction and are ignorant of the eternal spiritual joy. We must be cautious to not fall to this trap.

 

C.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What would you do?

1.   주님의 초청에 항상 아멘으로 받아들여라 (고후 1:20)

Let’s always be ready to accept the invitation with an Amen

“20하나님의 약속은 얼마든지 그리스도 안에서 예가 되니 그런즉 그로 말미암아 우리가 아멘 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되느니라 (고후1:20)

20 For no matter how many promises God has made, they are “Yes” in Christ. And so through him the “Amen” is spoken by us to the glory of God (2Corinthians 1:20)

 

2.   하나님은 항상 우리에게 돌이킬 있는 기회를 주신다함을 기억하라. (18:21,22)

Remember that God is always ready to give us a second chance

21 때에 베드로가 나아와 가로되 주여 형제가 내게 죄를 범하면 몇번이나 용서하여 주리이까 일곱번까지 하오리이까? 22예수께서 가라사대 네게 이르노니 일곱번 아니라 일흔번씩 일곱번이라도 할찌니라

21 Then Peter came to Jesus and asked, “Lord, how many times shall I forgive my brother or sister who sins against me? Up to seven times?” 22 Jesus answered, “I tell you, not seven times, but seventy-seven times.

(Matthew 18:21,22)

 

1)   모든 사람에게 기회를 주신다 (22:9)(5:45)

God gives everyone a chance

사거리 길에 가서 사람을 만나는 대로 혼인 잔치에 처아형 오너라 (22:9)

9 So go to the street corners and invite to the banquet anyone you find.’

(Matthew 22:9)

마태복음 5:45이같이 한즉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아들이 되리니 이는 하나님이 해를 악인과 선인에게 비취게 하시며 비를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에게 내리우심이니라

45 that you may be children of your Father in heaven. He causes his sun to rise on the evil and the good, and sends rain on the righteous and the unrighteous. (Matthew 5:45)

 

2)   예복을 준비하라(22:11,12)

Always be ready to greet Him

11임금이 손을 보러 들어올쌔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을 보고 12가로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저가 유구무언이어늘(22:11,12)

11 “But when the king came in to see the guests, he noticed a man there who was not wearing wedding clothes. 12 He asked, ‘How did you get in here without wedding clothes, friend?’ The man was speechless (Matthew 22:11,12)

 

우리에게 주시는 교훈

Today’s Lesson

1.   그리스도의 초대는  (요한복음 1:45,46)

와서 왕의 잔치를 함께 즐기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가 소망하는 천국을 소유하는 것은 단지 '금지' '경건'만으로 구속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유함과 화평이 넘치는 잔치에 '초대'임을 기억하여 보다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신앙 태도를 가져야 것이다.

Christs invitation is for a Kings banquet which represents Heaven. And in order to attain this invitation to Heaven, it is not enough to just refrain from things and be pious but we must proactively live a sanctified life.

 

2.   주님의 초대를 육체적인 문제로 거절할 있다하지만

육신적인 생계 문제로 인해 주님의 초청을 거부하는 것이 인간적인 생활에서 어쩔 없는 일이라고 할지라도 먹을 , 입을 때문에 복음을 멀리하는 것은 합리화될 없다. 그러므로 우리들은 , , 문제를 모두 주님께 맡기고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는 신앙을 가져야 한다.

Many people make the excuse that they cant help be slaves to the things of this world such as what to wear, what to eat, as they need to survive. However, this is no excuse to refuse the gospel. We must entrust all of ourselves to God and seek first His Kingdom.

 

3.   예복을 입지 않으면 (마태복음 22:11-13)

예복을 입지 않으며 잔치에는 참석했으나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은 믿음이 확실치 않으면서 그냥 교회에 출석이나 하는 사람을 가리킨다. 우리는 이렇게 미지근한 신앙의 소유자가 되어서는 된다.

Just as the person who came to the wedding without being prepared, it is not enough to just attend church out of habit. Don’t live a luke-warm spiritual life but rather be proactive in the pursuit of being always ready to meet your Lord.

 

 설교음성파일다시듣기 :120521.mp3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561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취하라 Put on the full armor of God file admin 2021.12.31 149
560 주님을 위한 방이 있습니까? Do you have a room ready for your Lord? file admin 2021.12.26 172
559 하나님을 사랑합시다 Let’s love God file admin 2021.12.19 159
558 복음의 감격을 회복하자 Let’s restore the excitement for the Gospel file admin 2021.12.11 170
» 주님을 만날 준비 되었나요? Are you ready to meet your Lord? file admin 2021.12.04 179
556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한 삶 A life worthy of the Gospel of Christ file admin 2021.11.28 188
555 자신의 삶에 감사하고 있습니까? Are you thankful for your life? file admin 2021.11.21 169
554 하나님이 일하십니다. God is at work file admin 2021.11.13 226
553 하나님은 살아계십니다 God is Alive file admin 2021.11.05 183
552 지혜를 추구하는 삶 Life in pursuit of wisdom file admin 2021.10.30 194
551 예수안에 있는 행복 The Happiness of being with Jesus Christ file admin 2021.10.24 186
550 하나님이 주시는 평강이란? What is the peace of God? file admin 2021.10.16 236
549 성경은 우리 삶에 필요한 모든 것을 보여준다 The Bible has the answer to everything we need in life file admin 2021.10.09 208
548 받은 은혜에 감사하자 Be thankful for grace received file admin 2021.10.01 207
547 신실한 동역자 A faithful co-worker file admin 2021.09.24 266
546 그리스도인의 영적싸움이란? A Christian’s Spiritual Fight file admin 2021.09.17 203
545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을 행하라 Do what God wants you to do file admin 2021.09.09 224
544 성령을 따라 사는 삶이란? A life guided by the Holy Spirit file admin 2021.09.04 230
543 바울의 간절한 기도 Paul’s sincere prayer file admin 2021.08.27 226
542 예수님 강림하시기까지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What must we prepare to be ready for the coming of our Lord? file admin 2021.08.20 227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