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hurch of Christ

긍정적인 삶을 산다는 것 : 생각의 차이

Admin 2013.12.20 09:18 조회 수 : 301 추천:24

10대 자녀가 반항을 하면
그건 아이가 거리에서 방황하지 않고
집에 잘 있다는 것이고

지불할 세금이 있다면
그건 나에게 직장이 있다는 것이고

파티를 하고 나서 치워야할 게 너무 많다면
그건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는 것이고

옷이 몸에 조금 낀다면
그건 잘 먹고 잘 살고 있다는 것이고

깍아야 할 잔디, 닦아야 할 유리창
고쳐야할 하수구가 있다면
그건 나에게 집이 있다는 것이고

정부에 대한 불평불만의 소리가 많이 들리면
그건 언론의 자유가 있다는 것이고

주차장 맨 끝 먼 곳에 겨우 자리가 하나 있다면
그건 내가 걸을 수 있는데다 차도 있다는 것이고

난방비가 너무 많이 나왔다면
그건 내가 따뜻하게 살고 있다는 것이고

교회에서 뒷자리 아줌마의
엉터리 찬송이 거슬린다면
그건 내가 들을 수 있다는 것이고

세탁하고 다림질해야 할 일이 산더미라면
그건 나에게 입을 옷이 많다는 것이고

온몸이 뻐근하고 피로하다면
그건 내가 열심히 일했다는것이고

온몸이 뻐근하고 피로하다면
그건 내가 열심히 일했다는 것이고

이른 새벽 시끄러운 자명종 소리에 깼다면
그건 내가 살아있다는 것이고

그리고 이메일이 너무 많이 쏟아진다면
그건 나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그만큼 많다는 것이지요

마음속에 나도 모르게 일궈진 불평, 불만들
바꾸어 생각해보면 또 감사한 일이라는 것을....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