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Sermon

 

돌아온 탕자, 집안의 탕자

The prodigal son that returns vs. The prodigal son at home

Luke누가복음 15:25-32

25맏아들은 밭에 있다가 돌아와 집에 가까왔을 때에 풍류와 춤추는 소리를 듣고 26 종을 불러 무슨 일인가 물은대 27대답하되 당신의 동생이 돌아왔으매 당신의 아버지가 그의 건강한 몸을 다시 맞아 들이게 됨을 인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았나이다 하니 28저가 노하여 들어가기를 즐겨 아니하거늘 아버지가 나와서 권한대 29아버지께 대답하여 가로되 내가 여러 아버지를 섬겨 명을 어김이 없거늘 내게는 염소 새끼라도 주어 나와 벗으로 즐기게 하신 일이 없더니 30아버지의 살림을 창기와 함께 먹어버린 아들이 돌아오매 이를 위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나이다 31아버지가 이르되 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으니 것이 것이로되 32 동생은 죽었다가 살았으며 내가 잃었다가 얻었기로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하는 것이 마땅하다 하니라

25“Meanwhile, the older son was in the field. When he came near the house, he heard music and dancing. 26So he called one of the servants and asked him what was going on. 27‘Your brother has come,’ he replied, ‘and your father has killed the fattened calf because he has him back safe and sound.’ 28“The older brother became angry and refused to go in. So his father went out and pleaded with him. 29But he answered his father, ‘Look! All these years I’ve been slaving for you and never disobeyed your orders. Yet you never gave me even a young goat so I could celebrate with my friends. 30But when this son of yours who has squandered your property with prostitutes comes home, you kill the fattened calf for him!’ 31“ ‘My son,’ the father said, ‘you are always with me, and everything I have is yours. 32But we had to celebrate and be glad, because this brother of yours was dead and is alive again; he was lost and is found.’ ” (Luke 15:25-32)

 

설교음성파일듣기 : 042422.mp3

 

누가복음 15:25-24 탕자의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는데, 탕자의 귀향 시건에 이어 본문 그후의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돌아온 탕자는 아버지부터 환영을 받았지만 형님으로 부터는 거절을 당했습니다.

아버지를 떠나서 허랑방탕한 삶을 살다가 모든 재산을 탕진한 후에 돌아온 아들을 맞아 아버지는 귀향 환영파티를 열었습니다.

그때 농장에 나갔던 맏아들이 돌아옵니다. 그는 요란한 풍류소리가 자기 집에서 나는 것을 들었습니다. 종들에게  이게 무슨 연고냐 물었습니다. 종이 당신의 동생이 건강한 몸으로 귀향하였으므로 주인께서 살진 소를 잡고 동네 사람들을 초청하여 축하연을 베풀고있나이다 25“Meanwhile, the older son was in the field. When he came near the house, he heard music and dancing. 26So he called one of the servants and asked him what was going on. 27‘Your brother has come,’ he replied, ‘and your father has killed the fattened calf because he has him back safe and sound.’ (Luke 15:15-27)

대답했습니다.

이때 아들의 반응이 28, “저가 노하여 들어가기를 즐겨 아니하거늘  28“The older brother became angry and refused to go in (Luke 15:28) 아들이 분노한 이유는

28-30   “29내가 여러 아버지를 섬겨 명을 어김이 없거늘 내게는 염소 새끼라도 주어 나와 벗으로 즐기게 하신 일이 없더니 30아버지의 살림을 창기와 함께 먹어버린 아들이 돌아오매 이를 위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나이다

9But he answered his father, ‘Look! All these years I’ve been slaving for you and never disobeyed your orders. Yet you never gave me even a young goat so I could celebrate with my friends. 30But when this son of yours who has squandered your property with prostitutes comes home, you kill the fattened calf for him!’ (Luke 15:29,30)

분노를 표출한 정당한 선언 속에는 중대한 과오가 있었습니다.

 

1. 맏 아들의 과오

The fault of the older son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둘째 아들이 아버지의 심정을 몰랐다고

탓합니다.  분가의 때를 기다리지 못하고 서둘러 독립을 요구하여 먼나라로 띠났던

 둘째 아들이 어리석게 생각됩니다.

맏아들은 아버지의 심정을 알았습니까?

둘째 아들이 나간 후에 아버지의고통은 얼마나 컷겠습니까? 그러나 맏아들은 아버지의 아픔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둘쩨 아들이 돌아 옴으로 아버지의 모든 애정을 빼앗기 것으로 생각했던 것같습니다. 아버지가  맏아들을 설득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습니다.

31 아버지가 이르되 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으니 것이 것이로되” 31“ ‘My son,’ the father said, ‘you are always with me, and everything I have is yours. (Luke 15:31)

아버지의 명을 거스린 맏아들은 아버지의 명을 거스르고도 명을 지키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29 아버지께 대답하여 가로되 내가 여러 아버지를 섬겨 명을 어김이 없거늘 내게는 염소 새끼라도 주어 나와 벗으로 즐기게 하신 일이 없더니

29But he answered his father, ‘Look! All these years I’ve been slaving for you and never disobeyed your orders. Yet you never gave me even a young goat so I could celebrate with my friends. (Luke 15:29)

말씀을 이해하려면 15:1-2절을 보아야 합니다.

예수님은 죄인들을 영접하고 있습니다. 죄인들은 사회에서  버림받은 자들 특히 창기를 기리킵니다.

예수님은 창녀와 세리들을 영접하였습니다.돌아온 둘째 아들을 세리들과 창기들을 비유한 것이 틀림없습니다. 돌아온 창기나 세리들을 영접하고 그들과 교제를 나누고 있는 예수님을 향하여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던 자들은 바리새인과 율법주의자들이었습니다.

자신들은 의로우며 세리와 창기들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사람들이라는 것이 율법주의자 비리새인들의 자부심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이야 말로 이야기 속에 등장하는 맏아들인 것을 비유로써 보여주십니다.

맏아들이 아버지 저는 아버지에 명을 절대로 범한 일이 없습니다.”  라고 말은 바로 바리새인들의 소리 입니다.  그들은 우리는 율법을 지켰습니다.”   말하였습니다. 

율법 가운데 가장 크고 첫째되는 계명이 무엇입니까?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몸과같이 사랑하라고”(22:37-40)

37Jesus replied: “ ‘Love the Lord your God with all your heart and with all your soul and with all your mind.’ 38This is the first and greatest commandment. 39And the second is like it: ‘Love your neighbor as yourself.’ 40All the Law and the Prophets hang on these two commandments. (Matthew 22:37 -40)

사랑은 율법의 완성입니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첫째 계명은 사랑입니다.

13:34,35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이로써 모든 사람이 너희가 제자인줄 알리라 36시몬 베드로가 가로되 주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나의 가는 곳에 네가 지금은 따라 없으나 후에는 따라 오리라

 

2. 특권은 누리며 책임은 망각

Entitlement and forgotten responsibilities

아들은 상속자의 특권이 있습니다. 특권을 누릴 귈리가 있습니다. 동시에 책임이 있습니다.  둘째 아들이 집을 나갔을 아들을 찾는 책임은 아버지뿐 아니라 아들 에게도 있습니다. 그것이 아버지 혼자만의 책임이라고 생각하고 방관해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동생이 돌아왔을 환영하는 것도 아버지 혼자서의 일이 아닙니다. 가정의        아들로서 당연히 동생을 환영할 책임이 있습니다.

30 아버지의 살림을 창기와 함께 먹어버린 아들이 돌아오매 이를 위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나이다30But when this son of yours who has squandered your property with prostitutes comes home, you kill the fattened calf for him!’ (Luke 15:28)

아버지가 잔치를 벌였을까요? 기뻐서 잔치를 것입니다.

탕자가 이해할 수도 상상 수도 없는 기쁨을 아버지 자신은 누리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잔치를 열었습니다. 그러나 맏아들은 잔치의 의미를 몰랐습니다.

 

3. 맏 아들은 누구인가?

Who does the elder son represent?

본문에서 아들은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입니다. 바리새인들의 얼굴은 먼저 믿은 성도의 얼굴일 있습니다. 그리스도의 복음에 응답하고 하나님께로 돌아오는 사람들은 사랑으로 영접하지 못하는 얼굴들입니다.

아버지와 함께 들을 헤메이면서 잃어버린 동생을 찾아 인도해야할 형의 책임을 하지 못한 아들의 일그러진 모습은, 전도의 책임을 다하지 못한 성도들의 얼굴일 있습니다.

아들인 여러분은 특권만을 주장하지 말고 책임을 하여야 합니다.

동생이 돌아올 여러분이 먼저 책임을 이행하여 삶의 보람과 기쁨을누리십시오

여러분은 맏아들입니다. 아버지의 짐을 덜어주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여러분은 집안의 탕자가 됩니다. 때로는 집안의 탕자가 집밖의 탕자보다 훤씬 추할 있습니다.

그리스도안에 살면서도 복음의 참의미와 감격을 알지 못하고 대접 받기만 원하는 우리의 추한 모습을 발견하지 못합니다.

 

4. 맏아들의 추한 모습과는 다른 얼굴

The image that is the antithesis of the elder son

8:29하나님이 미리 아신 자들로 또한 아들의 형상을 본받게 하기 위하여 미리 정하셨으니 이는 그로 많은 형제 중에서 맏아들이 되게 하려 하심이니라 29For those God foreknew he also predestined to be conformed to the image of his Son, that he might be the firstborn among many brothers and sisters. (Romans 8:29)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로 그분을 믿는 사람들의 맏형이 되셨습니다. 예수님은 자비로운 형님으로 책임을 다하는 형님이 되시길 원합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사랑한 나머지 십자가에 피흘려 죽으심으로 죄와 사망에서 구원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 우리를 형제라 부르시기를 부끄러워 .아니하셨습니다

2:11 거룩하게 하시는 자와 거룩하게 함을 입은 자들이 하나에서 난지라 그러므로 형제라 부르시기를 부끄러워 아니하시고

11Both the one who makes people holy and those who are made holy are of the same family. So Jesus is not ashamed to call them brothers and sisters. (Hebrews 2:11)

 

예수님 덕분에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 부를 있게 .되었습니다

4:6   너희가 아들인고로 하나님이 아들의 영을 우리 마음 가운데 보내사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하셨느니라

6Because you are his sons, God sent the Spirit of his Son into our hearts, the Spirit who calls out, “Abba, Father (Galatians 4:6)

집안의 탕자인 맏아들과는 얼마나 다릅니까?

 예수님이 잃어버린 동생을 찾고 있습니다.

집안의 탕자나 집밖의 탕자나 모두 아버지의 픔으로 돌아오라고 초청하십니다.

이제는 여러분이 돌아가야 순간입니다.

내일로 미루지 마십시오. 내일 일은 아무도 없습니다.

생명있는 지금이 잃어버린 동생을 찾아나설 때입니다.

 

 

찬송 525  538  528  529

말씀전 44

말씀후 527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577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느니라 All things work together for good file admin 2022.09.18 185
576 영접하는 자가 받을 상급 The reward for those that receive Him file admin 2022.09.18 116
575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Peace be with you file admin 2022.08.11 211
574 성령의 열매(1) The Fruit of the Spirit file admin 2022.07.31 740
573 삶과 사역이 성공했는가? 아니면 실패했는가? Has your life and ministry been successful or has it been a failure? file admin 2022.07.22 182
572 네 믿음대로 될 지어다 - 백부장의 믿음 Let it be done as you believed - The Faith of the Centurion file admin 2022.07.16 219
571 풍랑까지도 잔잔하게 하시는 예수님 Jesus calms all storms file admin 2022.07.09 173
570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생명의 면류관을 얻으리라 Be faithful, even to the point of death, and I will give you life as your victor’s crown file admin 2022.07.02 276
569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뻐하리라 No matter what, rejoice file admin 2022.06.26 647
568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는 하나님 God our Father file admin 2022.06.18 185
567 너희안에 예수그리스도의 마음을 품으라 Be likeminded with Christ file admin 2022.06.11 152
566 하나님의 초청에 아멘으로 참여합시다 Let’s accept God’s invitation with an Amen file admin 2022.06.03 174
565 순례자의 하룻길 The Pilgrim’s daily path file admin 2022.05.27 656
564 그리스도인은 예수그리스도의 향기입니다. Christians are the aroma of Christ. file admin 2022.05.20 176
563 무엇으로 심든지 심은대로 거두리라 You will reap what you sow file admin 2022.05.14 182
562 성령의 능력으로 충만함을 받으라 Be filled by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file admin 2022.05.07 186
561 믿음을 갖고 살자 Let’s live a Faithful life file admin 2022.04.30 159
» 돌아온 탕자, 집안의 탕자 The prodigal son that returns vs. The prodigal son at home file admin 2022.04.23 567
559 부활에 대한 소망을 갖자 Let us have hope in the resurrection file admin 2022.04.16 196
558 예수님의 마음을 갖자 Let’s be like-minded with Jesus file admin 2022.04.08 172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