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Sermon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믿음을 갖었는가?

Admin 2015.09.06 19:08 Views : 1060 Recommend:25



http://www.kchurchofchrist.com/mp3/090615.mp3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믿음을 갖었는가?
Do you have faith that is pleasing to God?
사도행전 17:23-34, Acts 17:23-34 New International Version (NIV)

23 For as I walked around and looked carefully at your objects of worship, I even found an altar with this inscription: TO AN UNKNOWN GOD. So you are ignorant of the very thing you worship—and this is what I am going to proclaim to you.
24 “The God who made the world and everything in it is the Lord of heaven and earth and does not live in temples built by human hands. 25 And he is not served by human hands, as if he needed anything. Rather, he himself gives everyone life and breath and everything else. 26 From one man he made all the nations, that they should inhabit the whole earth; and he marked out their appointed times in history and the boundaries of their lands. 27 God did this so that they would seek him and perhaps reach out for him and find him, though he is not far from any one of us. 28 ‘For in him we live and move and have our being.’[a] As some of your own poets have said, ‘We are his offspring.’[b]
29 “Therefore since we are God’s offspring, we should not think that the divine being is like gold or silver or stone—an image made by human design and skill.30 In the past God overlooked such ignorance, but now he commands all people everywhere to repent. 31 For he has set a day when he will judge the world with justice by the man he has appointed. He has given proof of this to everyone by raising him from the dead.”
32 When they heard about the resurrection of the dead, some of them sneered, but others said, “We want to hear you again on this subject.” 33 At that, Paul left the Council. 34 Some of the people became followers of Paul and believed. Among them was Dionysius, a member of the Areopagus, also a woman named Damaris, and a number of others.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믿음이란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하나님을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분이심을 믿는 것이다” 고 히브리서 기자는 말 하셨습니다.                
     To have faith that is pleasing to God is to go to God, to seek Him and to know he is present and believe in the fact that to these He will give His blessings.

     어느날 한 어른께서 아이를 불러놓고 예야 하나님이 어디 있는지 말해 준다면 켄디바를 하나줄께 그때 그 아이가 아저씨게 말하기를 “아저씨, 하나님이 계시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한다면 제가 켄디바를 두개 드리겠습니다.
     Once upon a time, an adult called a child and told the child that if he tells him where God is, he will give the child a candy bar. The child answered, “Sir, if you prove that there is no God, I will give you two candy bars”.

1. 하나님이 계신다는 증거가 됩니다. – The evidence that God exists
        하나님이 모세에게  말씀해 주셨습니다. 출애굽기 3:14에서 모세에게 나타나신 하나님이  말씀해 주시기를 “나는 스스로 있는자니라” 하셨고 또 스스로 있는 하나님이 모세를 이스라엘에게 보내셨다 하라 하셨습니다.
      God spoke to Moses in Exodus 3:14, “I am who I am” and it is He that sent Moses to Israel.  그런데  However

1) 무신론자란?
        무신론자들은 스스로 계신 하나님을 없는 것처럼 행동하는 실천적 무실론자가 있는 가 하면 이론적으로 증명하려하는 이론적 무실론자가 있습니다.
      Among atheists, there are the practical atheists that act as if there is no God and then there are the theoretical atheists that try to prove that there is no God.

2) 불가지론자란?
        불가지론자들은 하나님의 모든 것은 알려지지도 않았고 알수도 없다고 말하며 모든 지식은 상대적이라고 주장하는 자들입니다.
      Agnostic is a person who believes that nothing is known or can be known of the existence or nature of God or of anything beyond material phenomena; a person who claims neither faith nor disbelief in God.

3) 범신론자란?
        범신론자는  자연과 초자연, 유한과 무한을 실제로 합병시키고 하나님을 현상 세계에 숨겨진 분으로 인격적으로 알지 못하고 모든 자연이 곧 하나님이다 하는 자들입니다.
      Pantheists believe in the universality of nature and divinity of an immanent God and that this God is hidden and does not have a personal nature.

4) 다신론자란?
        다신론자들은 자연중 특이한것을 다 하나님으로 믿는 자들입니다.
      Polytheists believe that nature and everything special as gods.

       그러나

5. 성경이 말하는 하나님이란?
     신이란 전지하고, 전능하고, 불변하며, 영원하고, 편재하신다는 성품을 갖고 계신분이다.  하나님을 믿는 그리스도인은 이러한 성경적인 하나님을 믿습니다. 성도들은 정적인 것보다는 동적인 생활을 하며, 소극적이 아닌 적극적인 삶을 살아야 하고, 염세주의가 아닌 사회적 종교로서 소망을 하나님께 두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However, God must have the character of being omnipotent, immutable (unchanging), omnipresent, eternal. We believe in this God. We live a dynamic life rather than a static one, positive rather than negative, and are optimistic with hope in God.

2. 하나님을 만나야 합니다.
       – We must meet God

     사람은 만남으로 길이 열려 집니다. 어떠한 사람과 만나느냐에 따라서 그의 삶의 습관, 심지어  성격까지 형성됩니다.  그 만남은 소비적인 것이 아닌 생산적인 것이요 창조적인 것이 되어야 합니다.
     People’s paths are opened through meeting. Depending on who we meet, our life, habits and even our personality is determined. Thus we must strive to make our meetings productive and creative.
     사람은 태어나면서 부터 만남이 시작됩니다. 수많은 만남 가운데서 제일 중요한 만남은 주님과의 만남인줄 압니다. 인생 80년 동안 이분을 한번도 뵌적이 없는 사람은 거의 동물적인 인생이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Human beings meet from the moment they are born. Through countless meetings, the most important meeting is the one with our Lord Jesus Christ. To not have this important meeting among the countless meetings of ones life that spans eighty years can only sadly be no better than that of animals.
  
     그러나 세상에는 만나지 말아야 할  사람이 있습니다. 만났기 때문에 아픔도 오고 죽음도 오고, 실패도 옵니다. 이혼하는 부부는 만나지 말아야 할 사람들입니다. However, there are meetings that we must try to avoid in this world. Certain meetings can lead to hurt, pain, failure and even death.

        그런데 만남으로 손해되지 않을 뿐만아니라 만나는 사람마다 희망을 주고 생명을 주는 한분이 있습니다. 이분은 번민하는 자가 평화를 얻고, 눌린자가 이분을 만나 해방을 얻었으며,  상처받은 자가 만나므로 위로가 있었고, 병든자가 만났을 때 고침이 있었습니다. 어두움이 빛으로 변하고 사망이 생명으로 변하는 능력을 가지신 우리 주님을 만난다는 것은 가슴이 설래는 행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분이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이 분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을 알 수 있고 만난 수 있는 오직 유일한 분이십니다.
     Yet, through all these meetings, there is one meeting that will not be a waste of your time and will rather give you hope and life. He brings peace to those who’s lives are in a mess. He brings liberation and freedom to those who are oppressed and solace to those who are in pain. He heals and cures those who are ill. He brings light to those who are in darkness. He brings life where there is death. He brings us close to our God. With these truths and gifts being given without usury by meeting Jesus Christ, how can we deny that he is a messenger of good news and blessings.

        하나님과 만남은  육신뿐아니라 영의 새로움을 갖게 합니다. 영은 육체, 정신,사회의 구조, 인간관계의 중심이 됩니다.
     Meeting God is a rejuvenation of body and soul. The Spirit becomes the center and foundation of everything that we are.

     많은 분들은 이 하나님을 만나기를 원합니다. 만나기는 원하면서도 실재로 만나기 위하여 어떻게 하고 있습니까?
      Many people want to meet this God but what effort are we putting forward to meet him?
     이 문제를 해결해 주시기 위해 기록한 책이 안토니 불륨이 저술한 “하나님이 부재하시는 이유” 라는 책에 다음 4가지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습니다.
      In order to seek an answer to this, an author by the name of Anthony Bloom wrote in his book “The reason God is absent”, these four things:

3.  최선을 다하여 하나님을 찾아야 합니다.
        – We must seek God with all of our strength

가) 하나님이 부재하시는 이유를 아토니볼륨저  김승혜역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The reason for his absence is described by Anthony Bloom as follows:

   1) 하루 24시간중 얼마를 찾고 있는가?
       Of the 24 hours we have in our day, how much time do we spend
       seeking God?

    일주일 168시간 입니다. One week is 168 hours
    잠자는 시간 8 x 7 = 56시간        
          We sleep eight hours a day for 7 days = 56 hours/week
    일하는 시간 8 x 6 = 48시간 (12 x 6 = 72시간)
        We work 8-12 hours a day for six days = 48-72 hours/week
    식사시간 5 x 7 = 35시간
         We spend five hours a day eating for seven days = 35 hours/week
        총합계          139 = 29시간  
        This totals 139 hours at a minimum. This leaves us 29 hours
        at most per week for other things.

2) 하나님을 만나는 순간이 심판의 순간이다.
       The moment we are able to meet God, that will be the moment of
       reckoning and judgment.
     사무엘 상 6장 19,20절에 보면 베세메스에서 5만 70명이 법궤를 들어다 본고로 죽
     었습니다.누가 하나님 앞에 설 수 있습니까?
       In 1 Samuel 6:19-20, God struck down 70 just for looking into the ark. Who
      can stand in front of God?
     로마서 14장 10절에 우리가 다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리라 했습니다.
      In  Romans 14:10, it states that we all will stand before God’s judgment seat.

3) 우기가 너무나 하나님을 만나기에 비천합니다.
        We are too meek and lowly to meet God
    “ 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그 모든 영광이 풀의 꽃과 같으니(벧전 1:24; 이사야 40:6-8)
    All flesh is like the grass and all glory is like the flower
    (1 Peter 1:24; Isaiah 40:6-8)

4) 우리 자신을 그대로 들어 내어 놓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We are unable to submit ourselves, as we are

      형제들아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사로 드리라 이는 너희의  드릴 영적 예배니라 (로마서 12:1,2) Therefore, I urge you, brothers and sisters, in view of God’s mercy, to offer your bodies as a living sacrifice, holy and pleasing to God (Romans 12:1-2)

나)  참 하나님을 찾아야 합니다.
     We must seek the true God
1) 창조주 하나님이시다. ( 행 17:24-26)
       He is the creator (Acts 17:24-26)
    a) 혼돈에서 질서를 주시는 하나님이시다.(롬 1:23; 8:18-23; 계21:5)
       He created order where there was chaos
       (Romans 1:23; 8:18-23; Revelation 21:5)

     “썩어지지 않는 하나님의 영광을 썩어질 사람과 금수와 버러지 형상의 우상으로
     바꾸었느니라” (로마서1:23)
      “and exchanged the glory of the immortal God for images made to look like a mortal human being and birds and animals and reptiles” (Romans 1:23)
“현재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족히 비교할 수 없도다. 피조물이 고대하는 바는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는 것이니 . . . …..  이뿐 아니라 또한 우리 곧 성령의 처움 익은 열매를 받은 우리까지도 속으로 탄식하여 양자 될 것 곧 우리몸의 구속을 기다리느니라”  (로마서 8:18-23) 18 I
       consider that our present sufferings are not worth comparing with the glory that will be revealed in us. 19 For the creation waits in eager expectation for the children of God to be revealed. 20 For the creation was subjected to frustration, not by its own choice, but by the will of the one who subjected it, in hope21 that[a] the creation itself will be liberated from its bondage to decay and brought into the freedom and glory of the children of God.
22 We know that the whole creation has been groaning as in the pains of childbirth right up to the present time. 23 Not only so, but we ourselves, who have the firstfruits of the Spirit, groan inwardly as we wait eagerly for our adoption to sonship, the redemption of our bodies. (Romans 8:18-23)

“보좌에 앉으신 이가 가라사대 보라 내가 만물을 새롭게 하노라 하시고 또 가라사대 이 말을 신실하고 참되니 기록하라” (요한계시록 21:5) 5
He who was seated on the throne said, “I am making everything new!” Then he said, “Write this down, for these words are trustworthy and true.” (Revelation 21:5)

     b) 공허에서 충실을 주신 하나님 (John 8:44)
         – He has given us faith where there was a void

“너희는 너희 아비 마귀에게서 낳으니 너희 아비 욕심을 너희도 행하고자 하느니라. 저는 처움부터 살인한 자요 진리가 그 속에 없으므로 진리에 서지 못하고 거짓을 말할 때마다 제것으로 말하나니 이는 저가 거짓말장이요 거짓의 아비가 되었음이니라” (요8:44)(창1장)
44 You belong to your father, the devil, and you want to carry out your father’s desires. He was a murderer from the beginning, not holding to the truth, for there is no truth in him. When he lies, he speaks his native language, for he is a liar and the father of lies. (John 8:44)
     태초에 지구는 공허했습니다. 하나님은 텅 비어 있는 곳에 가득 채우셨습니다. 빛도 만드시고 궁창도 만드시고 물과 지면을 지으셨고 모든 식물과 날으는 새들도 만드셨고, 바다의 고기류들과 육지에는 육축과 모든 생물을 지으시고 이 모든 것을 관리할 수 있는 사람을 지으셔서 맡기셨습니다. 하나님 보시기에 좋으셨다고 무려 7번이나 말씀하셨습니다.
      In the beginning the earth was a void. He filled this void with many things. He created light, atmosphere, waters, land, and placed flora and fauna on land, sky and water. Then he created man and entrusted all this to him. And as he looked upon His creation, he said it was good not just once but seven times.

      c)  흑암에서 광명을 주신 하나님 (요일1:5; 요8:12; 마5:11-16)
     He gave light in the darkness (1 John 1:5; John 8:12; Matthew 5:11-16)

태초에는 천지가 공허하고 혼둔하고 흑암이었다.   하나님은 빛이 있으라 말씀하셨다. 그 하나님은 바로 빛이시다. (요일1:5) In the beginning everything was void, filled with chaos and darkness. He said, “let there be light”. Our God IS the light.
흑암이 무엇인가? 흑암은 세상이다.(롬1:28-32; 고전 5:9-10; 골3:5; 갈 5:19-21). 이 세상은 하나님을 마음에 두기를 싫어한다.(롬1:28-32)  하나님을 마음에 두기를 싫어하고 땅의 일들을 행하는 자들은 결국에 사형에 해당한다. 그러므로 땅의 있는 지체를 죽이라 하셨다 그렇지 않으면 하나님의 진노가 임하게 될 것이다(골3:5) 바울은 육체의 일을 명확하게 말하고 있습니다. 육체의 일을 말하면서 그것들을 버리라 하십니다. 그것들을 행하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을 수 없습니다.(갈5:19-21) What is the darkness? The darkness is the world. This world hates to keep God close to its heart and thus is prey to His punishment. This is why we must not plant our roots in this world as it will incite God’s anger. The ones that plant their roots in this world will not be able to inherit the kingdom of Heaven.
     이러한 세상에 하나님은 자신을 빛으로 내어 주셨습니다. 바로 하나님이  빛이시요(요일1:5) 그 빛을 예수님 받아 이 땅에 오셔서 어두움을 밝히셨습니다.(요8:12) 예수님을 우리가 영접하게 되면 우리도 어두움에서 빛의 자녀가 됩니다.(마5:11-16) God is the Light and it is this light that Jesus brought to this world and chased away he darkness. If we receive Jesus Christ into our lives, then we become children of the light.

4.  하나님을 찾을 수 있는 방법(볼 수 있는 방법)
     – The way to seek God (The way to see God)

1) 하나님께 기도하고 전심으로 찾으면 만난다.
      – Seeking with sincerity and prayer will lead you to God

      a) 전심으로 하나님을 찾으면 만난다 (예레미야 29:12,13)
          If we seek him with all of ourselves, we will meet Him

“너희가 내게 부르짖으며 와서 내게 기도하면 내가 너희를 들을 것이요, 너희가 전심으로 나를 찾고 찾으면 나를 만나리라” (예레미야 29:12,13) 12 Then you will call on me and come and pray to me, and I will listen to you. 13 You will seek me and find me when you seek me with all your heart. (Jeremiah 29:12,13)
“나를 간절히 찾는자가 하나님을 만날 것이라(잠언서 8:17)
       17 I love those who love me, and those who seek me find me.
       (Proverbs 8:17)

     b) “구하라, 찾으라, 두두리라 (마태복음7 :7,8)
         Ask, Seek, Knock (Matthew 7:7-8)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러면 찾을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러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8 구하는 이마다 얻을 것이요 찾는 이가 찾을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 열릴 것이니라” (마태복음 7:7,8) 7 “Ask and it will be given to you; seek and you will find; knock and the door will be opened to you. 8 For everyone who asks receives; the one who seeks finds; and to the one who knocks, the door will be opened.

     c) 하나님의 예언의 말씀을 믿을 때 (마2:1-12)
         When we believe in the prophecy of God

미가서 5:2절의 예언의 말씀을 그대로 믿고 동방박사들이 별을 따라 왔을 때 예수 탄생을 볼수 있었다.
      The wise men believed in the prophecy and they followed the star to the birthplace of Jesus Christ.

      d)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그대로 순종한 고넬료 (사도행전 10:1-48)
          To hear God’s word and obey just like Cornelius (Acts 10:1-48)

고넬료에게 명하여 베드로를 청하라 하신 말씀따라 베드로를 청하여 복음의 말씀을 들었을 때 그 집에 성령충만함을 받게 되었다.
Cornelius was told to seek out Peter and he obeyed and sought Peter to hear the gospel and once he did his entire household was filled by the Holy Spirit.

2) 화평과 거룩함을 좇으면 만난다.
     –Peace and holiness will lead you to God

모든 사람으로 더불어 화평함과 거룩함을 좇으라 이것이 없으면 아무도 주를 보지 못하리라 (히브리서12:14)
“모세가 여호수아를 불러서 여호와 그가 네 앞에서 행하며 너와 함께 하사 너를 떠나지 아니하며 버리지 아니하며 너는 두려워 말라 놀라지 말라” (신명기31:8)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고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볼지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하시니라” (마28:18-20)
“주를 떠나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요15:5)
“사람이 주를 사랑하며 계명을 지키면 – 거처를 저와 함께 하신다 (요14:23)
“문밖에서 문을 두두리면 듣고 열면, 예수님은 우리와 함께 거히시며 함께 먹고 마십니다.(요한계시록 3:20)
3)참 하나님을 어떻게 만날 수 있을까? – How can we meet the true God?
사도행전 17장16-34까지를 보면 바울이 아덴에 도착하였을 때 아덴 사람은 모든 신을 섬겼습니다. 혹시 자기들이 빠뜨린 신이 없나 하여 그중에 알지못하는 신 이라는 폐까지 붙여 놓았습니다.
바울은 아덴 사람들에게 이 알지 못하는 신에 대하여 자세하게 설명해 줍니다. 그 가운데 참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길을 찾을 수 있습니다.

가) 세상 책을 통해서 하나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We can find God in the things of this world

     a) 자연속에서 보여 주시는 하나님(행17:24,25)
         – God can be found in nature

“우주와 그 가운데 있는 만유를 지으신 신께서는 천지의 주재시니 손으로 지은 전에 게시지 아니하시고 또 무엇이 부족한 것처럼 사람의 손으로 섬김을 받으시는 것이 아니니 이는 만민에게 생명과 호흡과 만물을 친히주시는 자이심이라”(행17:24,25)
하나님은 창조주이심을 바울은 밝히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만물에 분명히 보이시므로 누구도 핑게하지 못한다 하였습니다.

      b)  역사 속에서 보여 주시는 하나님(행17:26,27)
           – God can be found in history

“인류의 모든 족속을 한 혈통으로 만드사 온땅에 거하게 하시고 저희의 연대를 정하시며 거주의 경계를 정하셨으니 이는 사람으로 하나님을 혹 더듬어 찾아 발견하게 하려 하심이로되 그는 우리 각 사람에게서 멀리 떠나 계시지 아니하도다”(행17:26,27

     • 모든 것을 섭리하시는 하나님
     • 시공을 초월하시는 하나님 :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시고 모든 국경을 정하십니다. 연대와 거주의 한계를 정하십니다. 이간은 한 시대에서 한 역사에서 주도적인 인물로서활동하는 일을 할 수는 있을 지언정 역사를 주관하지는 못합니다.

     •  역사를 인도하시는 하나님 : 모든 역사의 흐름속에서 국가의 흥망성쇠의 배후에 계신분입니다. 역사의 발전과 민족의 흥망은 오직 하나님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역사의 인도자이심을 알고 인간 역사의 주인이심을 깨달아 하나님의 뜻과 섭리에 순종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 하나님은 멀리 계시지 않습니다.
     • 하나님은 찾아 섬기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인간의 죄가 가로막혀서 하나님을 알수도 없고 섬길수도 없는 존재가 되어 버렸습니다.

나) 마음의 책을 통해서 하나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We can find God in our hearts

      a) 이성을 통해서 하나님을 만날 수 있다(행17:27)
         You can meet God through each other

사람으로 하나님을 찾아 발견케합니다.(자유의지를 주셨습니다.)
     • 하나님은 멀리 떠나 계시지 않으시는 분이십니다. 찾는 자들에게 보여 주십니다.  (욥23:3-6)
     • 각 사람에게서 멀리 떠나 있지 않습니다. 항상 함께 하십니다. 그런데 멀리 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o  죄로 인함입니다(사59:1,2)
           o  의롭지 못함으로(잠15:29)
           o  주를 멀리 하기 때문입니다(렘2:5)
           o  진실하면 하나님이 가까이 하여 주십니다.(시115:18)
      b) 양심을 통해서 하나님을 만날 수 있다(행17:28,29)            
         We can meet God through our conscience
“우리가 그를 힘입어 살며 기동하며 있느니라 너희 시인 중에도 어떤 사람들의 말과 같이 우리가 그의 소생이라” (행17:28) 이와 같이 신의 소생이 되었은즉(29)
          o 오직 하나님만 섬길 것이니라
          o 금이나 은이나 돌에다 사람의 기술과 고안으로 새긴 것들과 같이 여기지 말것이니라
          o 하나님이 주신 본연의 마음이 양심입니다. 그래서 어떤 여건과 환경에 의해서 흔들릴 지라도 결국은 옳은 길을 향해 갑니다.

     다) 성경을 통해서 하나님을 보여 주십니다
         - We can find God in the bible
           a) 율법을 통해서 하나님을 볼 수 있습니다. (행17:30)
               We can see God through the commandments
      • 말못하던 시대에 있어서는 허물치 아니하시나 이제는 어디든지 다 멸하여 회개하라 하였느니라.
      • 구약성경을 통해서 보여주십니다. 모세를 부르셨던 하나님, 사무엘을 부르셨던      하나님, 기드온을 부르셨던 하나님, 야곱을 이스라엘의 총리로 삼으셔서 이스라엘 백성을 구원하셨던 하나님, 솔로몬에게 지혜를 주셨던 하나님 이심을 믿습니다. 엘리야에게 불을 내리심으로 살아계신 하나님이심을 보여주신 하나님, 호렙산에서 엘리야의 하나님되신 하나님(열왕19:11-12) 나의 앉고 일어서심을 아시는 하나님(시139장), 군대를 주관하시는 하나님.

      • 로마서 2:11-16 하나님의 사람은 외모로 사람을 취하지 아니하심이니라. 율법 없이 범죄 한자는 율법 없이 망하고 무릇 율법없이 범죄한자는 율법으로 말미암아 심판을 받으리라.

      b) 복음을 통해서 하나님을 보여 주십니다.
         God is shown to us through the Gospel
      •  정하신 사람으로 하여금 공의로 심판할 날을 작정하시고
      •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말미암아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자로 하여금 믿을 만한 증거를 주셨습니다.(요3:16)
      •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하나님의 독생자, 만물을 다스리시는 분, 공의로 다스리는 분, 심판하시는 그리스도.
      • 죽은자 가운데서 부활하여 첫열매가 되신 주님을 통하여 하나님을 보여주심. 죽을 권세 이기시는 이, 영원한 생명.

적용 (Application)
1.        우리는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믿음인 하나님이 계시는 것과 하나님을 찾는 자들에게 상을 주심을 믿어야 합니다. We must submit ourselves to the truth that as we believe in God’s presence and seek him, we will receive his blessing and we will be pleasing in His sight.
2.        성도는 참 하나님을 찾아야 합니다. As saints, we must seek God.
3.        참 하나님을 세상의 책에서, 우리의 마음의 책에서, 성경에서 찾으십시오. Seek the true God in all things; the world we live in, in our hearts, and in the bible.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