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Sermon

 

좋은 편을 선택한 여인

The Good Choice

 

At the Home of Martha and Mary

38 As Jesus and his disciples were on their way, he came to a village where a woman named Martha opened her home to him. 39 She had a sister called Mary, who sat at the Lord’s feet listening to what he said. 40 But Martha was distracted by all the preparations that had to be made. She came to him and asked, “Lord, don’t you care that my sister has left me to do the work by myself? Tell her to help me!”

41 “Martha, Martha,” the Lord answered, “you are worried and upset about many things, 42 but few things are needed—or indeed only one.[a] Mary has chosen what is better, and it will not be taken away from her.”

 

10:38-42 38저희가 때에 예수께서 촌에 들어가시매 마르다라 이름하는 여자가 자기 집으로 영접하더라  39그에게 마리아라 하는 동생이 있어 주의 발아래 앉아 그의 말씀을 듣더니 40마르다는 준비하는 일이 많아 마음이 분주한지라 예수께 나아가 가로되 주여 동생이 혼자 일하게 두는 것을 생각지 아니하시나이까 저를 명하사 나를 도와주라 하소서  41주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마르다야 마르다야 네가 많은 일로 염려하고 근심하나 42그러나 가지만 하든지 가지만이라도 족하니라 마리아는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래서 선택은 매우 중요합니다.

오늘 본문에는 좋은 편을 선택한 여인을 있습니다.

베다니 촌에 믿음이 좋은 마르다와 마리아 자매가 있었습니다.   가정에 어느 예수님이 찾아 오셨습니다.  귀한 손님이 오셨으므로 예수님과 일행을 대접하고자 자매는 분주하게 음식을 준비합니다.  얼마후 동생 마리아는 살그머니 뻐져나와 예수님의 발치에 앉아 그분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언니 마르다는 혼자서 음식을 준비하다가 너무 벅차서 마리아에게 도와 달라고 요청을 하였으나 예수님의 말씀에 너무 열중한 나머지 언니의 요청을 거들떠 보지도 않는 마리아의 태도에  마음이 상한 마르다는 마침내 예수님께 와서 불평섞인 어조로 말합니다.

   마르다는 준비하는 일이 많아 마음이 분주한지라 예수께 나아가 가로되 주여 동생이 혼자 일하게 두는 것을 생각지 아니하시나이까 저를 명하사 나를 도와주라 하소서 ( 10:40)

이때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41,42   주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마르다야 마르다야 네가 많은 일로 염려하고 근심하나 42그러나 가지만 하든지 가지만이라도 족하니라 마리아는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오히려 마리아를 칭찬했습니다.마리아는 무엇을 선택하였기에 예수의 칭찬을 받았을까요?

 

1.    마리아는 (육적인 것보다) 영적인 것을 선택했습니다.

Maria chose the spiritual over the worldly material things

  40마르다는 준비하는 일이 많아 마음이 분주한지라 예수께 나아가 가로되 주여 동생이 혼자 일하게 두는 것을 생각지 아니하시나이까 저를 명하사 나를 도와주라 하소서

물론 예수님을 향한 열정은 마르다나 마리아나 매일반이었습니다. 하지만 마르다는 육적인 예수님의 배고픔을 해소해 먹거리를 선택했고 마리아는 영혼을 위한 영적인 예수님의 말씀을 선택했습니다.(  누가복음 10:40)

 

1)     사도행전 3장에 나오는 성전 미문에 앉아서 구걸하는 장애인을 보세요 The lame man mentioned in chapter 3 who was begging for money is the best representation of worldly/material choices

그는 영적인 것을 포기하고 육적인 것을 구하는 대표적인 인물입니다.

 

                        영적인 것을 포기한 사람에게 무엇이 필요하겠습니까?

단지 오늘 하루 땅위에 목숨을 유지할 있는 조각의 빵뿐입니다.

지금 많은 사람들이 성전으로 들어가서 하나님을  찬미하고 기도하며 감사를 드리며 하나님을 경배하고 예배하는데 장애인은 성전 미문앞에만 앉아 있습니다.

     그의 몸은 성전을 등지고 앉았습니다. 그의 마음도 성전을 등지고 앉았습니다. 그는    하나님을 등지고 앉았습니다. 그의전 목적은 오로지 빵이었습니다.  영혼을 위한 영적인 것에 고민하지 않고 먹을 양식에 대해서만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2)      세르비아 출신의 신실한 목회자인 아버지 보리스와 간호사인 어머니 두쉬카 사이에서 장남으로 태어난 닉부이치치는 팔다리없이 태어난 장애자였습니다.

부모의 신앙과 교육철학으로 정상인이 다니는 ,고등학교를 다니며 학생회장을 했고 대학에서는 회계학과 경영학을 전공했다고 합니다.

그는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서핑, 드럼연주, 골프플레이를 하고 컴푸터를 합니다. 이렇게 있었던 것은 육체적인 절망에 묶이지 않고 영적인 것에서 삶의 목적을 찾았기 때문이라고 고백합니다.

부모의 하나님을 신뢰하는 신앙은 팔다리 없이 태어난 데에는 필시 하나님의 뜻이 있으리라는 믿음으로 받아들이고 기도로 이루어낸 기적입니다.

지금은 전세계에 절망 가운데 있는 장애인들에게는 희망과 꿈을 심어주고 비장애인에게는 고난 중에 감사할  조건을 헤아려 감사하는 마음과 미래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을 품게 해주는 메신저로서 복음을 전파하고 있습니다.

선택은 평생을 좌우하는 것입니다.   무엇을 선택하느냐가 중요한 것입니다.  우리는 영적인 것을 선택한 예수그리스도의 피값으로 하나님의 자녀들입니다.

       아버지되신 하나님께서 우리의 나그네 인생길을 지키시고 인도하시기 때문입니다.

 

2.    마리아는 말씀을 선택했습니다.

Maria chose the word

    39그에게 마리아라 하는 동생이 있어 주의 발아래 앉아 그의 말씀을 듣더니

마리아는 육체의 배고픔을 해소해줄 먹기리보다 영혼을 배부르게 하는 생명 양식인 예수님의 말씀이 값지고 소중한 것을 깨달았던 여인입니다. 풍요로운 말씀은 영혼이 살찌고 삶이 윤택해지는 영의 활력소입니다.

1)     1950년대 미국은 세계 최대 강대국으로 세계의 미국이었습니다.       당시 미국은 주일이면 모든 상가가 철시했고 정장한 가족들이 예배당에 모여 하나님을 예배했습니다. 그리고 세계에 선교사를 파송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1980년대의 미국은 옛날의 미국이 아니었습니다. 세계 도처에서 힘을 잃어가고 있고, 도덕적으로 범죄의 소굴이 되어 가고 있고, 경제적으로는 불황과 침체에서 벗어나지못하고 있고, 선교사는 거의 철수해 버렸고, 교회당은 텅텅빈 교회가 늘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랬겠습니까? 이유는간단합니다.

기독교 신앙으로 건국된 나라가 하나님의 말씀을 멀리하고 황금문명만 좇는 인간 왕국을 건설했기 대문입니다. 믿는 사람들이 어느날 갑자기 성경을 골통품으로 취급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거부하기 시작하면서 영혼은 그때부터 기울어지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보다 비극은 말씀에 굶주려 있으면서도 말씀을 구하지 않는 현대인의 병패입니다.

 

2)     아모스 선지자는 이러한 민족을 바라보고 한탄하기를

아모스 8:11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보라 날이 이를찌라 내가 기근을 땅에 보내리니 양식이 없어 주림이 아니며 물이 없어 갈함이 아니요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

 

3)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5:6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배부를 것임이요

그렇다면 여기 예수님의  발앞에 앉은 여인은 말씀에 대하여 주리고 목말라하는 복된 여인 입니다.

4:4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기록되었으되 사람이 떡으로만 살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것이라 하였느니라 하시니

8:1-12 보면 당시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사모하여 지금 수문 광장에 모였습니다. 그들은 새벽부터 정오까지 6시간 동안 서서 에스라가 낭독하는 하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13 이튿날 뭇백성의 족장들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율법의 말씀을 밝히 알고자 하여 학사 에스라의 곳에 모여서

 

말씀을 듣는 자세가 둘이 있는데,

하나는 건성으로 듣는 것과 또하나는 자원하여 사모하여 듣는 것입니다.  

은혜를 받고, 변화 되는 복된 삶은 말씀을 사모하고 경청할 일어납니다. 마리아가 바로 이러한 사모함으로 주님의 발앞에 앉았던 것입니다.

이시간 우리도 사무엘 처럼 여호와여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삼상3:10)라고 구하십시다.

 

3.    마리아는 예배를 선택했습니다.

Maria chose to worship

마리아는 가정에 찾아오신 주님을 제일 먼저 영접하였고 발아래엎드려 경배했습니다.

먼저 예배의 개념은 옳바르게 알아야 필요가 있습니다.

예배란 헬라어로 프로스퀴네오(      προσκυνεο   )라고 합니다.

프로는(  προ   ) 어디를 향해서 라는 뜻이고

스키네오(   σκυνεο   ) 입을 맞춘다 뜻으로 손에 입을 맞춘다. 존경의 표시로 엎드린다는 뜻입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예배한다는 것은 하나님께 존경을 나타내는 경건과 최상의 가치를 하나님께 돌린다는 의미입니다.

영적예배란(헬라어적)

성도들의 합리적인 봉사활동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인격을 다한 희생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로마서 12:1절에서

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난미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제물로 드리라 이는 너희가 드릴 영적 예배니라

 

1)     로마서 12:1에서 말씀하신 영적예배 로키코스(  λογικοσ )

로키코스의 어원은 로고서(    λογοσ  )에서 것입ㄴ다. 로고스는 우주적 지성, 이성, 합리성, 인격으로서의 말씀이 바로 예수그리스도라고 사도요한은 선언했습니다.(1:1-18)

로키코스(   λογικοσ   ) 로고스(     λογοσ     )에서 파생된 형용사입니다. 

저차원적인고 미신적인 행우와 반대되는 개념으로의 차원 높은 합리적인 종교성을 나타내는 의미로 사용었다고 합니다.

참지식으로 충만하고 그안에서 합래적인 사고를 하여 안에서 하나님을 밝하고 하나님을 인정하고, 그이해 가운데 최선의 것으로 하나님을 높여 드리는 일은 사람만이 잇는 것입니다.

로마서 12:1절의 이는 너희가 드릴 영적 예배니라

영적예배 로키코스( λογικοσ   )  무엇이 옳은지, 무엇이 하나님을 진정으로 기쁘시게 해드릴 있는지, 무엇이 그리스도인의 삶인지를 말씀과 함께 고민하여 가장 합리적으로 드리는 신앙적 행위를 의미합니다. 그래서 영어성경 킹제임스 (흠정역;KJV) 너희의 드릴 영적 예배를 Which is your reasonable service 차원높은 합리적인 최선의 것으로 하나님을 높여 드리는 얘배인 것입니다.

2)     영적이라는 단어의 느낌에서 자칫 오해하기 쉬운 것이 있는데

0 . 감정의 몰입이나 무엇에 심취하는 황홀경적 예배가 아니라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시는 바를 말씀에 따라 합리적으로 구하고 하나님의 기준에 맞춰 가는 예배입니다.

0.      하나님 중심적 예배입니다.

동물처럼 육적 만족을 구하는 소위 기복적인 예배가 아니라 합목적인 (合目的)신앙의 가치를 완성하는 예배입니다.

0.   감각적인 예배가 아니라 합리적이고 지성적인 예배입니다.

0.      생각 없는 예배가 아니라 생각이 있는 예배입니다.

0.    무엇보다도 이성, 합리성의 본체이시며 실체이신 로고스( λογοσ   )

예수 그리스도 중심의 예배입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주일만이 아닌 예배하는 예배자들을 있습니다.

 

(1)   옥합을 가져와 눈물로 예수님의 발을 적시고, 자기 머리털로 씻고 밤에 입맞추며, 옥합을 깨뜨려 향유를 발에 부은 여인(7:36-50)

(2)   하나님의 법궤를 다윗성에 가져올

하나님 임재를 인한 기쁨과 환희로 시녀들이 보는 앞에서 왕의 위엄도 잊고 옷이 흘려내릴 정도로 춤추며 찬양했던 다윗(대상 15:25-29)

(3)   어느날 갑자기 가족들을 잃고, 종들도 죽고, 집이 무너지고, 자식마져 죽었을 일어나 겉옷을 찢고, 머리털을 밀고, 땅에 엎드려 경배한 (1:20)

그들은 자신의 모든 것이라 있는 옥합, 왕의 위엄, 전재산, 자식등을 잃어도 하나님을 예배했습니다. 이렇게 예배하는 삶이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사모하고, 하나님께 자신의 삶을 드리길 열망하고, 주님을 높이며 살아갈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전체로 예배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것입니다.

 

하나님은 예배하는 자를 찾으십니다.

예수님은 마리아가 예수님 아래 앉아 경배하는 모습을 보시고 마르다에게

마르다야 마르다야 네가 많은 일로 염려하고 근심하나 몇가지만 하든지 한가지만으로도 족하니라 마리아는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예배를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리라(10:41) 마리라를 칭찬하셨습니다.

 

3)     믿음의 사람들에게 가장 기본적인 삶은 예배입니다.

요한복음 4장에 보면;

수가성 야곱의 우물가에서 물길러온 여인이 예수님을만났습니다. 예수님은 여인이 지금 무언가 깊이 갈망하고 있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갈망은 하나님을 향한 영적인 갈급이었고 예배에 대한 영혼의 갈증이었습니다.

주님은 여인의 영혼의 갈급함을 아시고

 아버지께 참되게 예배하는 자들은 영과 진리로 예배할 때가 오나니 이때라 아버지께서는 자기에게 이렇게 예배하는 자들을 찾으시느니라”(4:23)

하나님께 예배하는 자를 찾으신다는 사실은 얼마나 신나며 놀라운 일입니까? 우리가 하나님께 예배할 있는 자체가 우리에게 기막히게 흥분되는 축복입니다.  우주 만물을 창조하신 위대한 하나님이 피조물의 경배를 원하신다는 사실이 얼마나 감격이며 희열이며 흥분입니까?

영과 진리의 예배는

예수님이 좋아지고 오늘은 무슨 말씀을 주실까 신부가 신랑을 바라보드 두근 거리는 마음, 사모하는 마음으로 여호와 하나님을 만나는 기쁨과 희열이 넘칩니다.

주의 우리가 하나님을 만나는 감격과 흥분이 없으면 하나님의 사람이라 없습니다. 주일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만나기 위해서 예비하신 축제의 날입니다.

 

말씀정리

 

1.    예배가 살아 있어야 합니다.

Worship needs to be alive

말씀에 은혜받고 가는 사람들의 감격,  하나님을 만나고 가는 사람들의 감격, 죄와 허물을 십자가의 권능앞에서 용서 받고 가는 기쁨과 감격이 다시 살아나야 살아있는 예배입니다. 순종과 믿음의 표현이 삶을 통하여 드러나는 그래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매일 매시간 살아가는 것이 살아있는 예배 입니다.

2.    영적 말씀을 선택합시다.

Let’s choose the spiritual word

시대는 양식이 없어 기갈이 아닙니다. 물이 없어 기갈이 아닙니다.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 했습니다.

들을 만한 귀와 가슴을 가진자로 생명 양식인 말씀 듣는 것으로 인해 영적으로 부요한 자가 되어야겠습니다.

 022816.png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536 성도의 삶이 어떻게 나타나야 하는가? How should our lives reflect our faith. file admin 2021.07.10 232
535 성도를 위한 하나님의 영원하신 목적 God’s eternal plan for believers file admin 2021.07.03 217
534 감사의 기적 The miracle of giving thanks file admin 2021.06.26 248
533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Be joyful, you are blessed! file admin 2021.06.18 296
532 내가 주를 사랑합니다 I love my Lord file admin 2021.06.12 267
531 하나님의 사랑을 체험하고 있습니까? Are you experiencing God’s love? file admin 2021.06.05 271
530 성막을 통해 보여주시는 하나님의 구원의 계획 God’s plan of salvation revealed through the tabernacle file admin 2021.05.29 258
529 나의 나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 I am what I am by the grace of God file admin 2021.05.19 265
528 인생은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서 승패가(길이) 결정됩니다 Your success or failure in life is determined by who you meet file admin 2021.05.14 271
527 그리스도인은 영적투쟁에서 승리했습니다 Christians are victorious in spiritual battle file admin 2021.05.08 264
526 삶의 놀라운 변화를 체험할 수 있는 비밀 The secret to truly experience the amazing changes in your life file admin 2021.04.30 270
525 은혜위에 은혜 Grace in place of grace already given file admin 2021.04.24 269
524 일치와 사랑으로 부르시는 예수님 Jesus is calling out of unity and love file admin 2021.04.16 284
523 영원한 기업의 약속 The promised eternal inheritance file admin 2021.04.10 288
522 믿음 있는 자가 되라 Become a person of Faith file admin 2021.04.03 273
» 좋은 편을 선택한 여인 The Good Choice file admin 2021.03.25 276
520 고난 가운데 흔들리지 말고 담대하라 Don’t waver and stay strong when faced with suffering file admin 2021.03.20 271
519 사순절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 Lessons from Lent file admin 2021.03.12 268
518 예수님의 재림에 대한 소망 Hope in Jesus’ second coming file admin 2021.03.06 272
517 예수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모인 신앙공동체 A spiritual community in the name of Jesus Christ file admin 2021.02.26 286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