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Sermon

 

하나님은 사람의 외모를 취하지 아니하고

God does not accept a person by his appearance

Acts사도행전 10:24-35

24이튿날 가이사랴에 들어가니 고넬료가 일가와 가까운 친구들을 모아 기다리더니 25마침 베드로가 들어올 때에 고넬료가 맞아 발앞에 엎드리어 절하니 26베드로가 일으켜 가로되 일어서라 나도 사람이라 하고 27더불어 말하며 들어가 여러 사람의 모인것을 보고 28이르되 유대인으로서 이방인을 교제하는 것과 가까이 하는 것이 위법인 줄은 너희도 알거니와 하나님께서 내게 지시하사 아무도 속되다 하거나 깨끗지 않다 하지 말라 하시기로 29부름을 사양치 아니하고 왔노라 묻노니 무슨 일로 나를 불렀느뇨 30고넬료가 가로되 나흘 전 이맘때까지 내 집에서 제 구시 기도를 하는데 홀연히 한 사람이 빛난 옷을 입고 내 앞에 서서 31말하되 고넬료야 하나님이 네 기도를 들으시고 네 구제를 기억하셨으니 32사람을 욥바에 보내어 베드로라 하는 시몬을 청하라 저가 바닷가 피장 시몬의 집에 우거하느니라 하시기로 33내가 곧 당신에게 사람을 보내었더니 오셨으니 잘하였나이다 이제 우리는 주께서 당신에게 명하신 모든 것을 듣고자 하여 다 하나님 앞에 있나이다 34베드로가 입을 열어 가로되 내가 참으로 하나님은 사람의 외모를 취하지 아니하시고35 나라중 하나님을 경외하며 의를 행하는 사람은 하나님이 받으시는줄 깨달았도다

The next day Peter started out with them, and some of the believers from Joppa went along. 24The following day he arrived in Caesarea. Cornelius was expecting them and had called together his relatives and close friends. 25As Peter entered the house, Cornelius met him and fell at his feet in reverence. 26But Peter made him get up. “Stand up,” he said, “I am only a man myself.”

27While talking with him, Peter went inside and found a large gathering of people. 28He said to them: “You are well aware that it is against our law for a Jew to associate with or visit a Gentile. But God has shown me that I should not call anyone impure or unclean. 29So when I was sent for, I came without raising any objection. May I ask why you sent for me?”

30Cornelius answered: “Three days ago I was in my house praying at this hour, at three in the afternoon. Suddenly a man in shining clothes stood before me   and said, ‘Cornelius, God has heard your prayer and remembered your gifts to the poor. 32Send to Joppa for Simon who is called Peter. He is a guest in the home of Simon the tanner, who lives by the sea.’ 33So I sent for you immediately, and it was good of you to come. Now we are all here in the presence of God to listen to everything the Lord has commanded you to tell us.”  34Then Peter began to speak: “I now realize how true it is that God does not show favoritism 35but accepts from every nation the one who fears him and does what is right .(Acts 10:24-35)

 

 설교음성파일 듣기 : 012923.mp3

 

본문은 로마군인인 장교에 대한 말씀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받으시는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

하나님은 어떤 사람을 들어 사용하시려고 하시는가?

하나님이 받으시는 사람은, 나라중 . . . . 하나님을 경외하여 의를 행하는 사람 . . . 라고 하였습니다.

34베드로가 입을 열어 가로되, 내가 참으로 하나님은 외모를 취하지 아니하고, 나라 하나님을 경외하며 의를 행하는 사람을 하나님이 받으시는 깨달았노라

 

의라는 말은 영어 성경에서는 Righteousness 라고 번역하였는데, 헬라어로는 디카오수네

(δικαιοσυνη) 라고 합니다.

디카오수네란 말은 정의, 공정, 정직이란 뜻으로 해석할 있는 단어라고 합니다.

하나님은 어떤 사람을 들어 쓰시는가 하면 자기를 경외하며 정직하게 사는 사람을 들어 사용한다는 말입니다.

 

1.  하나님이 받으시는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

What type of a person does God accept?

·        고넬료는 하나님이 받으시는 경건한 사람이었습니다,

Cornelius was a pious person that God had accepted

하나님은 사람을 취할 외모를 보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외모보다 마음의 중심을 보고 자기를 경외하는 사람들은 받으신다고 하였습니다.

하나님 앞에서는 국적이 문제가 않됩니다. 사실 미국만 보더라도 국적이 얼마나 편견을 겆게 하는지 모릅니다. 어느 나라 사람인가에 따라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는 것을 있습니다.

     하나님이 보시는 것은, 자기 자신을 위하여 성취한 사람보다 얼마나 의를 행하고 있느냐를 보신다고 하였습니다. 고넬료는 이방인이었습니다. 로마 군대 장교였습니다. 선민인 유대인의 입장에서 보면 이방인은 모든 면으로 보아 하나님의 선택의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하였습니다.

      아브라함의 후손이요, 이삭과 야곱의 후손된 자기들만이 선민이라고 그렇게 생각하였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그렇지 아니했습니다. 사도 바울은믿음으로 말미암은 자들을 아브라함의 자손이라고 하였습니다.( 3:6,7)

하나님은 저들의 고정관념을 깨뜨리기 위하여 베드로에게 먼저 이뜻을 알리고 보여 줌으로서 복음의 일조를 더헤게 하였습니다.

 

2.  하나님은 고넬료의 무엇을 보고 받으셨나?

What did God see in Cornelius that made Him accept Cornelius

1)   그의 경건한 생활을 보았습니다.

His piety

고넬료는 군인입니다. 신분상 경건하게 살기 어려웠던 사람이었습니다. 로마 군인 장교라면 당신에 모든 것을 갖춘 사람이었습니다. 그러한 강대국의 군인 장교가 그것도 식민지 영토인 가이사랴 빌립보 총독부에 근무하면서 속국인 유대인이 섬기는 여호와 하나님을 경외하였다는 것은 보통 있을 있는 일이 아니였습니다.

     오늘도 사회적 신분 때문에 하나님앞에 바르게 예배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예배란 신앙인의 모든 것의 총화입니다. 예배를 등한시 하는데서 문제는 발생하기 시작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일이 제일로 와야지 자신의 성취욕 때문에 예배가 뒷전으로 밀려난다면 그런 사람을 하나님은 어떻게 보실까요?

 

2)   그는 많은 사람을 구제했습니다.

His diligence in saving others

군인이라면 용감하게 싸우는 일에 앞장 서야하고, 자비와 동정보다는 지배와 정복과 군림하는 것이 신분에 어울리는 일입니다 그런데 고넬료는 이런 상식을 뛰어 넘었습니다. 많은 가난한 유대인들을 도왔고 회당 짓는 일에 도움을 주었습니다. 그래서 유대인에게 그의 이름이 알려진 인물이기도 하였습니다.

이점이 하나님의 눈에 들었는지도 모릅니다. 성숙한 사람은 군림보다는 봉사의 자세를 갖게 되기 때문입니다.

    교만하여 겸손할 모르는 사람은 일을 맡을 없습니다. 하나님은 교만한 자를 물리치시고 겸손한 자에게 은혜를 주신다고 하였습니다 (4:6)

6But he gives us more grace. That is why Scripture says: “God opposes the proud but shows favor to the humble.”.( James 4:6)

권세도 지식도 모두 마찬 가지 입니다. 도리어 꽉들어 있는 사람은 겸손하여 봉사하는 일로 눈을 돌리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일수록 교만해집니다.

제대로 가지고 있는 사람은 겸손해 집니다. 신앙생활에도 그렇습니다.

 

3)  그는 항상 기도 생활을 하였습니다.

He prayed constantly

31말하되 고넬료야 하나님이 기도를 들으시고 구제를 기억하셨으니

31and said, ‘Cornelius, God has heard your prayer and remembered your gifts to the poor.

기도에는 두가지 유형이 있습니다. 하나는 알리는 (구하는 ) 유형이고 다른 하나는 하나님과의 깊은 교제의 기도 입니다

고넬료는 후자에 속한 기도자라고 봅니다.  그는 기도중에 환상을 보았다는것을 보아 있습니다. 하나님의 천사를 보았고, 천사의 음성을 들엇고, 들은바대로 현실에서 체험하게 되었습니다.

 

32사람을 욥바에 보내어 베드로라 하는 시몬을 청하라 저가 바닷가 피장 시몬의 집에 우거하니 집은 해변에 있느니라

32Send to Joppa for Simon who is called Peter. He is a guest in the home of Simon the tanner, who lives by the sea.

그는 들은 대로 사람으 욥바로 보내어 베드로를 데려왔습니다. 말씀대로 믿었고, 말씀대로 순종하였습니다.

 

우리는 성령의 감화 감동을 받고 소멸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취급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기도생활중에 하나님의 신비로운 음성을 들어야 합니다. 들었을 그대로 행하는 결단이 있어야 합니다.

 

고넬료는 하나님이 택하여 쓰실만한 인물이었습니다. 고넬료를 통하여 깨달아야 할점은 그의 경건한 신앙생활입니다.

경건하게 산다는 의미는 다름(Different) 아닙니다.

      바리새인들 처럼 외식하는 그런 경건이 아닙니다. 바리새인들은 사람 앞에서 자신의 의를 들어낼고 경건의 모양만 흉내낸 사람들 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이런 자들을 책망하셨습니다.(23:27)

“27 있을찐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

27“Woe to you, teachers of the law and Pharisees, you hypocrites! You are like whitewashed tombs, which look beautiful on the outside but on the inside are full of the bones of the dead and everything unclean. (Matthew 23:27)

 

경건은 사람앞에 잘보이려고 보이려고 하는 것이 경건이 아닙니다.

하나님 앞에서 정결하고, 고아나 과부를 환난 중에 돌안보고, 세속에 물들이지 않는 것이 경건이라고 하였습니다.(1:27)

27Religion that God our Father accepts as pure and faultless is this: to look after orphans and widows in their distress and to keep oneself from being polluted by the world. (James 1:27)

 

하나님을 바르게 경외하면 겸손해지지 않을 없습니다. 그리고 다음에는 생명을 천하보다 귀하게 여기지 않을 없게 됩니다. 그래서   생명을 학대하고 - - -업신 여기고 - - - 인권을 짓밟는 일을 미워하고- - - 정의를 위해, 공의를 위해 헌신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어쩌면 우리의 신앙생활이 자기 성취의 욕구만을 위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이러한 자세로부터 우리도 경건에 이르도록 힘써야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고넬료는 우리에게 귀감이 됩니다.

 

3.  고넬료를 통하여 하나님은 구원의 대업을 확장시켰습니다.

God used Cornelius to expand His will to save as many people as possible

만일 고넬료와 베드로의 만남이 이루어지지 아니했던들 복음은 이렇게 세계적르로 퍼지지 못했을지도 모릅니다.

하나는 이방인있고 - - - 하나는 철저한 율법적 전통에 사로잡혀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들이 자기들끼리 만날 있는 확률은 거의 없었다고 보아야 것입니다.

사람의 만남은 하나님이 주선하신 것입니다.

 

그들에게 하나님은 개입하였습니다. 모두 환상의 계시를 보여 주었습니다.

 

고넬료에게는: 욥바에 있는 베드로를 청하게 하였고,

베드로에게는: 보자기 속에 들어 있는 각색 네발가진 짐승과 기는 것과 공중에 나는 것들을 보이면서 - - - 잡아 먹어라고 하는 음성을 들려 주었습니다. (14)

그때 베드로는, “주여 , 그럴 없나이다. 속되고 깨끗지 아니한 물건은 내가 언든지 먹지 아니하였나이다

Surely not, Lord!” Peter replied. “I have never eaten anything impure or unclean.” (Acts 10:14)

그렇게 거절하는  베드로에게 내가 깨끗게 것을 네가 속되다 하지말라 하였습니다.

이런 것들을 세번이나 보여준후 - - -보자기는 하늘로 올라가 없어졌습니다.

The voice spoke to him a second time, “Do not call anything impure that God has made clean.”(15)

 베드로는 환상이 무슨 뜻일까 생각하는 중에 - - -밖에서 께십니까?” 하는 소리와 함께 고넬료에게서 보낸 하인들이 들어왔습니다.

저들로부터 사정 얘기를 들은 베드로는 하도 신비로움에 그리고 너무나 분명한 사실 앞에 그들을 따라 나섰습니다. 그렇게 하여 방인과 유대인의 벽을 허물어 버렸습니다.

 말씀정리  Conclusion

오늘도 하나님은 이러한 대업을 사람들을 통하여 이루려고 하십니다.

어떠 사람이 하나님께서 받으실만한 인물이겠습니까?

하나님은 오늘도 고넬료와 같은 사람을 들어 쓰시려고 합니다.

Even today, God is trying to accomplish His great work through people.

What kind of person is worthy of God's acceptance?

God is trying to use people like Cornelius today.

 

고넬료는 평소에  집으로 더불어 하나님을 경외하였습니다. 그리고 백성을 많이 구제하셨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 항상 기도했다고 하였습니다. 기도는 행위가 뒷받친 때에 효력이 있습니다. 기도는  열심히 하는데 효력이 없는가?

생활속에서 하나님을 경외하는 일이 보이질 않기 때문입니다

Cornelius together with his family and those close to him, feared and revered God. And he helped save many others. And he always prayed to God. Prayer is effective when supported by works. We always ask, “I pray hard, but why is it ineffective?”

It is because there is a lack of fear and reverence of God in that persons’ life.

하나님은 사람의 외모를 취하지 아니하시고 - - -하나님을 경외하고, 정직하고, 공정한 의를 행하는 사람을 하나님이 받으시는 깨달았다고 베드로는 말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하나님은 고넬료 같은 사람을 찾으십니다. 하나님이 받으시는 신앙인이 되어 고넬료 같이 복음 사역을 넓힐 있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God did not accept a person by his appearance…rather He chose those that fear God, are upright, and do what is just and righteous.

Even today, God is looking for those that are like Cornelius. Like Cornelius, share the gospel of salvation with others and strive to become one who is faithful and is accepted by God.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601 신의 성품에 참여하라 Participate in the divine nature file admin 2023.02.03 232
» 하나님은 사람의 외모를 취하지 아니하고 God does not accept a person by his appearance file admin 2023.01.27 525
599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으라 Put on the full armor of God file admin 2023.01.21 171
598 성령의 열매를 맺으라 Bear the fruitful of the Spirit file admin 2023.01.14 151
597 깨어 있으라 주님이 속히 오신다! Stay vigilant, the Lord is coming soon! file admin 2023.01.06 218
596 신앙의 위력을 증인하라 Witness the power of Faith file admin 2022.12.30 185
595 세월을 아끼라 Make the most of every opportunity file admin 2022.12.25 600
594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항상 기뻐하자 Let’s be joyful in God’s grace file admin 2022.12.17 134
593 주의 강림하시기까지 우리가 해야 할일 What we must do as we wait for the Lord’s second coming file admin 2022.12.10 167
592 그리스도와 함께하는 생활을 하자 Let’s live a life with Christ file admin 2022.12.03 187
591 내가 네게 무엇을 줄꼬 Ask for whatever you want me to give you file admin 2022.11.27 531
590 자신의 삶에 감사하고 있습니까? Are you thankful for your life? file admin 2022.11.18 172
589 하나님은 어떻게 일하실까? How does God work? file admin 2022.11.11 152
588 그리스도의 몸을 세워가라 Lift up the body of Christ file admin 2022.11.06 173
587 하나님 마음에 드는 사람 A person that pleases God file admin 2022.10.28 498
586 성도의 신앙성숙으로 성장하는 교회(II) 봉사의 일을 하자 file admin 2022.10.21 189
585 성도의 신앙성숙으로 성장하는 교회 Let’s become a church that grows in spiritual maturity file admin 2022.10.16 169
584 건강한 교회성장을 위한 양육 Nurturing for healthy growth of the church file admin 2022.10.09 173
583 예수님의 제자가 되자 Become a disciple of Jesus file admin 2022.10.01 191
582 내 안에 있는 두 마음의 갈등 My internal struggle file admin 2022.09.25 605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