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Sermon

 

내 안에 있는 두 마음의 갈등

My internal struggle

Romans로마서7:15-25

15나의 행하는 것을 내가 알지 못하노니 곧 원하는 이것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미워하는 그것을 함이라 16만일 내가 원치 아니하는 그것을 하면 내가 이로 율법의 선한 것을 시인하노니 17이제는 이것을 행하는 자가 내가 아니요 내 속에 거하는 죄니라 18내 속 곧 내 육신에 선한 것이 거하지 아니하는 줄을 아노니 원함은 내게 있으나 선을 행하는 것은 없노라 19내가 원하는 바 선은 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원치 아니하는 바 악은 행하는도다 20만일 내가 원치 아니하는 그것을 하면 이를 행하는 자가 내가 아니요 내 속에 거하는 죄니라 21그러므로 내가 한 법을 깨달았노니 곧 선을 행하기 원하는 나에게 악이 함께 있는 것이로다 22내 속 사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즐거워하되 23내 지체 속에서 한 다른 법이 내 마음의 법과 싸워 내 지체 속에 있는 죄의 법 아래로 나를 사로잡아 오는 것을 보는도다 24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 내랴 25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감사하리로다 그런즉 내 자신이 마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육신으로는 죄의 법을 섬기노라

15 I do not understand what I do. For what I want to do I do not do, but what I hate I do. 16 And if I do what I do not want to do, I agree that the law is good. 17 As it is, it is no longer I myself who do it, but it is sin living in me. 18 For I know that good itself does not dwell in me, that is, in my sinful nature. For I have the desire to do what is good, but I cannot carry it out. 19For I do not do the good I want to do, but the evil I do not want to do—this I keep on doing. 20Now if I do what I do not want to do, it is no longer I who do it, but it is sin living in me that does it.

21 So I find this law at work: Although I want to do good, evil is right there with me. 22 For in my inner being I delight in God’s law; 23 but I see another law at work in me, waging war against the law of my mind and making me a prisoner of the law of sin at work within me. 24 What a wretched man I am! Who will rescue me from this body that is subject to death? 25 Thanks be to God, who delivers me through Jesus Christ our Lord!. So then, I myself in my mind am a slave to God’s law, but in my sinful nature a slave to the law of sin. (Romans 7:15-25)

 

설교음성파일 듣기092522.mp3

 

오늘 함께 읽은 말씀 속에서 사도바울의 놀라운 고백을 들었습니다.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

What a wretched man I am! Who will rescue me from this body that is subject to death? 

우리가 아는 사도 바울은 위대한 승리의 사도인데, 그는 직접 예수님의 음성을 들었고, 하나님의 환한 빛 앞에서 거듭남을 경험했고, 그가 가는 곳마다 사람들이 몰려들었고 손이 닿는 곳마다 질병이 치료되었고, 말씀에 권위가 있었는데 이런 사도바울이 비참한 고백을 할 수 있었을까 하는 것입니다.

In our scripture today, we see the surprising confession of Apostle Paul. Even he struggled internally.

이유가 있습니다. 22,23절을보면 이해가 될 것입니다.

내 지체 속에서 한 다른 법이 내 마음의 법과 싸워 내 지체 속에 있는 죄의 법으로 나를 사로잡는 것을 보는도다

There is a reason for this. If you see verse 22,23, you will understand.

22 For in my inner being I delight in God’s law; 23 but I see another law at work in me, waging war against the law of my mind and making me a prisoner of the law of sin at work within me

죄 앞에 사도바울이 무릎을 끓을 때도 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도가 어떻게 죄 앞에 비참하게 넘어지고 곤고한 사람이라는 탄식과 절규를 쏟아

놓을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우리를 위해서 이 부끄러운 고백을 나눠주고 있는 것입니다.

Even Paul sometimes gave in to sin.

그래서 어느누구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어떤이들은 물질에 약해 자신도 모르게 물질 앞에서 넘어지고, 어떤 이들은 이성에, 명예에 약합니다. 어떤이들은 시기심의 노예가 되기도 하고, 혈기를 다스리지 못해 문제가 되기도 합니다. 이것이 우리 믿는 사람들의 실존이고 실상이라는 겁니다.

This shows that nobody is immune to sin.

 

그런데 분명히 다른 건 있습니다.

However, there definitely is something to point out.

예수 믿기 전에는 죄를 지을 때 갈등이 없습니다. 내 생각과 죄의 생각이 똑같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는 죄를 지으려면 거부감이 생깁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어긋나지 않느냐? 갈등이 옵니다. 내 속에 두 마음이 싸웁니다. 내가 말씀으로 충만하지 못할 때 죄에게 무릎을 끓을 때도 있고 끌려갈 때도 있습니다.

Before we met Jesus, we didn’t have this struggle. Because our thoughts were the same as the sinful nature. However, after meeting Jesus, it doesn’t sit well with us to give in to the sinful nature. This is the internal struggle.

          그러나 내가 기도의 줄을 놓지 않고, 성령충만하고, 말씀으로 충만하면 문제가 되질 않습니다. 예수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죄를 물리치고 말씀으로 승리할 수 있습니다.

 

체로키 인디안 한 노인이 손자에게 두 마음에 대해서 이렇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마음 속에서는 늘 싸움이 일어난단다. 너무 끔찍한 싸움이어서 마치 두마리 늑대가 싸우는 것과 같단다. 하나는 악마 같은 놈인데 분노, 질투, 욕심, 거짓말이란다.

다른 놈은 선한 놈이지 이 놈은 기쁨, 용서, 사랑, 겸손을 나타낸단다.

손자는 잠시 그 말을 생각하다가 할아버지에게 묻습니다. “그럼 할아버지, 어떤 늑대가 이가나요?” 체로키 노인은 간단하게 대답했습니다. “네가 먹이를 주는 놈이 이긴단다.”

A Cherokee Indian elder once said this about the internal struggle to his grandchild.

There is always a struggle inside of us. It is such a harsh struggle that its like two wolves fighting one another. One is evil filled with anger, jealousy, greed and lies. The other one is good filled with joy, forgiveness, love and humility. The grandchild thought about this and then asked, “grandfather, which wolf won?” The grandfather replied, “the wolf that you feed”.

우리가 정말 하나님의 자녀라고 하면, 천국 백성이라고 하면, 우리 마음속에 전쟁이 있어야 합니다. 갈등이 있어냐 합니다.

예전에 내가 주인이었을 때는 우리 마음 속에 갈등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전쟁이 얼어날리가 없었습니다. 그냥 속에서 시키는대로 하면 되고, 죄를 짓고 싶으면 죄를 지으면 되었습니다. 조금도 양심의 거리낌이 없었습니다.

If we truly are God’s people and His children, we must first acknowledge this internal struggle.

그러나 우리가 십자가 밑에서 예수그리스도의 보혈로 죄가 씻겨지고, 죄를 끊어 버리고 구원의 좁은 길을 향하여 걸어가는 진정함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고 하면, 우리 마음속에는 싸움이 얼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 안에 있는성령의 법과 죄의 법이 부딪치게 되어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래서 갈등을 느끼며 고통스러워하며 이 길을 걸어가는 것입니다. 이것이 매일 매일의 순례자의 하룻길인 것입니다.

However we also must acknowledge that our sins have been cleansed away by the blood of Jesus Christ and now we walk on that narrow and difficult path of salvation. In this path, the struggle and fighting is inevitable. The law of the Spirit and the law of the flesh is in conflict with each other. This is why we feel this internal struggle every day of our lives.

우리에게 이러한 싸움이 일어나지 않으면 아직 하나님의 자녀가 아니거나 죄의 법이 그 사람을 완전히 지배하고 있거나 둘 중의 하나입니다.

정말 예수를 바르게 믿는다면 천국의 기쁨도 누리지만 그 안에서는 수도 없는 많은 갈등과 싸움들이 있어야 합니다. 그게 정상입니다.

You can’t say that you are child of God without experiencing this struggle. This is completely normal.

하늘 나라의 비밀을 사도 바울보다 많이 받은 사람 있습니까?

구원 받은 체험을 이분보다 확실하게 체험한 분 있습니까?

그런 사람이 마음의 속 갈등으로 탄식하며 고뇌하며 호소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 이유가 무엇입니까?

What is the reason for this struggle?

마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섬기지만 여전히 육신은 죄에 매여 살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죄를 다스리지 못하면 우리의 영혼은 어떻게 될지 장담할 수 없습니다.

예수님 때문에 천국 가지만 반대로 죄 때문에 영원한 멸망에 처할 수 있다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1.  어떻게 하면 죄를 다스릴 수 있나?

How can we control sin?

 

첫째로.죄로 인한 고통을 깨달아야 한다,

First, you must realize the pain of sin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What a wretched man I am! 

사도바울의 죄 가운데서의 고백입니다. 이 죄로 인한 고통이 얼마나 영혼을 아프게 하고 병들게 하는지 느끼고 있었습니다. 죄 가운데 있으면서 고통르 느끼지 못하는 사람은 죽은 사람입니다.

 

영국에서 청교도 운동이 한창 일어날 때 오늘 처럼 죄에 대해서 어떤 설교자가 말씀을 증거하고 있었습니다.

여러분 죄악의 짐을 벗어 버릴 때 참 행복을 찾을 수 있습니다.” 라고 설교하자 설교를 듣던 한 청년이 일어나 말하기를 자신이 전혀 죄책감을 느끼지 않고 산다면, 고통도 없고, 그 사람이야 말로 행복한 사람아닙니까?”

설교자를 이렇게 말했습니다. “청년이여 만일 시체 위에 400 파운드 되는 무거운 돌을 올려 놓았다고 합시다. 그 시체가 그 돌의 무게를 느낄 수 있습니까? 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영적으로 죽은 사람은 죄의 무게를 느끼지 못하고 죄책감도 느끼지 못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보통 죄를 가볍게 여기는 경우는 하나님을 두려워 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하나님을 두려워 하지 않으면 방종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사도바울은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2:12)

Therefore, my dear friends, as you have always obeyed not only in my presence, but now much more in my absence -continue to work  out your salvation with fear and trembing. (Philippians 2:12)

 

둘째는, 문제에 대해 가볍게 여기지 말라

Second, don’t take a problem lightly

하나님은 항상 사랑의 하나님은 아니라는 것을 알야야 합니다.  두려우신 하나님, 거룩하신 하나님, 죄를 미워하시는 하나님 등등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놀랄만큼 오랫동안 인내하시는 하나님이시기도 합니다.  

다윗이 우리아의 처 밧세바와 동침하여 낳은 아들이 7일만에 죽었습니다.(삼하 12:18)

이렛만에 그 아이가 죽으니라   금식, 간구 를 7일간 주야로 했으나 하나님은 죄를 용서했으나, 죄의 댓가는 치르게 하셨습니다.(삼하 12:10)

 

마지막 시대는 염소와 양을 가르는 시대입니다.

 알곡과 쭉정이를 가르는 시대입니다. 경건한 사람은 더 경건하여지고 죄를 짓는 자는 더 죄를 짓게 된다고 딤후 3:13절에 말씀 하고 있습니다.

악한 사람들과 속이는 자들은 더욱 악하여 져서 속이기도 하고 속기도 하나니. .

 

셋째는, 주님께 도움을 요청하라

Third, seek help from your Lord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Who will rescue me from this body that is subject to death?

누가 나를 이 죄악 가운데서 나올 수 있도록 도와주시지 않겠습니가. 라는 말입니다.

25절에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감사하노라”  Thanks be to God, who delivers me through Jesus Christ our Lord!

내 마음에 두 마음이 싸울때 나를 측은히 보시며 눈물흘리시는 주님을 생각해 보십시오 그건 나를 위해 십자가에 못박혀 피흘리고 계신 주님을 바라보세요.

그리고 다시 일어나는 겁니다.

주님께서는 우리가 넘어지면 일으켜 주실 준비를 하고 계신다는 것입니다. 나를 도와 주실 주님이 계시니 감사하다는 것입니다.

 

사복음서를 보면 예수님이 죄인들을 사랑하는 모습이 많이 나옵니다. 예수님은 죄 자체는 미워하셨지만 죄인은 사랑하셨습니다.

주님께서 꾸짖으신 죄인들의 구룹이 있었는데 자신이 죄인임을 인정하지 않는 그룹이었습니다.  죄 가운데 있더라도 주님께 손을 내밀면 잡아 주십니다.

그러나 주님께 도움도 요청하지 않고, 죄도 인정하지 않고, 빠져 나오려 애도쓰지 않으면 주님과 점점 멀어지게 되는 것입니다.

너희가 소경되었으면 죄가 없으려니와 본다고 하니 너희 죄가 그저 있느니라(9:41) 

Jesus said, "If you were blind, you would not be guilty of sin; but now that you claim you can see, your guilt remains(John 9:41)

 

넷째는, 피흘리기까지 처절하게 죄와 싸우라

Fourth, fight against sin with sweat and blood

너희가 죄와 싸우되 피흘리기까지는 대항치 아니하고”(12:4) In your strugle against sin, you have not yet resisted to the point of shedding your blood,

우리 마음속에 이 죄와의 싸움이 없고 갈등이 없다면 그 사람은 죄의 법아래 있는 사람입니다.  진실한 하나님의 자녀라고 하면 이 싸움을 싸워 이겨야 합니다.

싸우다 너어질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또 일어나 다시 십자가를 붙들고 한발 한발 걸어가는 사람들이 되어야 합니다.

나를 부인하고, 나를 십자가에 못박고, 걸어가는 것이 좁은 길인 것입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이 싸움을 안하고 육신의 시키는 대로 해 버립니다. 그러면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가 아닙니다.

 

우리 내면속에는 더러움들이 있습니다. 음란, 시기, 질투, 욕심, 탐욕들.. … .           이런 본서들이 숨겨져 있습니다. 아무리 거룩한 척을 해도 우리는더러운 자들입니다.

아무리 거룩한 척을 해도 우리는 더러운 자들입니다. 조심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싸우지 않으면 영락없이 넘어가 버립니다. 그것이 우리들의 모습아닌가요?

다행히 성령께서 우리 안에 내주해 주셔서 죄를 깨닫게 해 주십니다. 성령께서는 탄식하심으로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고 아버지께 간구하심으로 다시 일어나게 하십니다.(8:26)

There are things that aren’t so nice inside each of us. Obscenity, jealousy, covetousness, greed, gluttony, etc. These are hidden inside all of us. No matter how holy we pretend to be, we all have these traits hidden inside. That’s why we have to always be alert and be cautious. If we don’t pay attention to the fight and struggle inside ourselves, then we will fall down and not be able to get back up. This is usually how most of us are.

However, remember that you are not alone. The Holy Spirit is with you. He will allow you to be alert and aware of sin. The Holy Spirit will help us to overcome our lacking and shortcomings and will beseech our God the Father on our behalf so that we can get back up. With His help may you be victorious in your internal struggle.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591 내가 네게 무엇을 줄꼬 Ask for whatever you want me to give you file admin 2022.11.27 11
590 자신의 삶에 감사하고 있습니까? Are you thankful for your life? file admin 2022.11.18 14
589 하나님은 어떻게 일하실까? How does God work? file admin 2022.11.11 19
588 그리스도의 몸을 세워가라 Lift up the body of Christ file admin 2022.11.06 33
587 하나님 마음에 드는 사람 A person that pleases God file admin 2022.10.28 38
586 성도의 신앙성숙으로 성장하는 교회(II) 봉사의 일을 하자 file admin 2022.10.21 49
585 성도의 신앙성숙으로 성장하는 교회 Let’s become a church that grows in spiritual maturity file admin 2022.10.16 56
584 건강한 교회성장을 위한 양육 Nurturing for healthy growth of the church file admin 2022.10.09 65
583 예수님의 제자가 되자 Become a disciple of Jesus file admin 2022.10.01 70
» 내 안에 있는 두 마음의 갈등 My internal struggle file admin 2022.09.25 117
581 우리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자 Let’s act according to God’s will file admin 2022.09.18 102
580 열매로 그들을 알리라 Show them by the fruits you bear file admin 2022.09.18 91
579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Arise and Shine file admin 2022.09.18 88
578 성령의 열매 (II) The fruit of the Spirit file admin 2022.09.18 94
577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느니라 All things work together for good file admin 2022.09.18 90
576 영접하는 자가 받을 상급 The reward for those that receive Him file admin 2022.09.18 80
575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Peace be with you file admin 2022.08.11 119
574 성령의 열매(1) The Fruit of the Spirit file admin 2022.07.31 387
573 삶과 사역이 성공했는가? 아니면 실패했는가? Has your life and ministry been successful or has it been a failure? file admin 2022.07.22 135
572 네 믿음대로 될 지어다 - 백부장의 믿음 Let it be done as you believed - The Faith of the Centurion file admin 2022.07.16 147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