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Sermon

 

우리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자

Let’s act according to God’s will

 

Matthew 마태복음 21:28-32

28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뇨 사람이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29대답하여 가로되 아버지여 가겠소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30둘째 아들에게 가서 이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가로되 싫소이다 하더니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31 중에 누가 아비의 뜻대로 하였느뇨 가로되 둘째 아들이니이다 예수께서 저희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세리들과 창기들이 너희보다 먼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리라 32요한이 의의 도로 너희에게 왔거늘 너희는 저를 믿지 아니하였으되 세리와 창기는 믿었으며 너희는 이것을 보고도 종시 뉘우쳐 믿지 아니하였도다.

The Parable of the Two Sons (Matthew21:28-32)

28“What do you think? There was a man who had two sons. He went to the first and said, ‘Son, go and work today in the vineyard.’ 29“ ‘I will not,’ he answered, but later he changed his mind and went. 30“Then the father went to the other son and said the same thing. He answered, ‘I will, sir,’ but he did not go. 31“Which of the two did what his father wanted?” The first,” they answered.

Jesus said to them, “Truly I tell you, the tax collectors and the prostitutes are entering the kingdom of God ahead of you. 32For John came to you to show you the way of righteousness, and you did not believe him, but the tax collectors and the prostitutes did. And even after you saw this, you did not repent and believe him. (Matthew 21:28-32)

 

설교음성파일 듣기 :091822.mp3

 

마태복음 21장은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입성하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입성하셔서 성전에서 가르치실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나와서 네가 무슨 권세로  이런 일을 하느냐 ? 누가 이런 권세를 주었느냐?” (21:23) 대하여 두번째 이야기 입니다.

 

A.   누가 아버지의 뜻대로 행합니까?

Who acted according to God’s will?

 오늘 읽은 말씀은 두아들의 비유 입니다.

의도적으로 권위를 부정하려는 사람들에게 권위를 내세우는 것처럼 어려운 일은 없습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직접적으로 그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아니하시고 스스로 깨닫게 하려고 그들에게 말씀하신 비유가 두아들의 비유입니다.

 

포도원 주인에게는   아들이 있었습니다. 하루는 아버지가 아들을 찾아가서 포도원에 들어가서  아버지의 일을 도우라 했습니다.   

첫째 아들은 습관적으로 하고 대답했습니다.그런데 문제는 대답만하고 가지 않았습니다.

둘째 아들은 일단 아니요라고 했습니다. 내가 부지런히 일해 보았자 그것은 아버지의 것이요, 형님것이지 내것이 아니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둘째 아들은 반항심과 끼를 발휘했습니다. 처음에는  반항심과 분노로 아니요 하였지만 나중에 아버지를 생각하 뉘우치고 포도원에 돌아가서 열심히 일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야기를 하시고 후에 누가 아버지의 뜻대로 행했느냐?  물으셨 습니다.   비유에서 핵심은 누가 아버지 뜻대로 행했으며, 누가 아버지를 기쁘게 해드린 아들이냐 ? 입니다.

아버지를 만족스럽게 기쁘게 아들은 둘다 아닙니다.  간다고 예하고 안간 아들이나

아니오 하고 나중에서야 아들이나 아버지의 마음을 아프게 아들들 입니다

    아들 중에서  하나님을 기쁘게 아들을 고르라면 어떤아들 이겠느냐? 주님이 물으신 것입니다. 이때 무리들이  스스로 대답하기를 둘째 입니다 라고 했습니다.

주님은 대답을 이끌어내기 위해서   비유를 말씀하신 것입니다.

가겠다고 대답하고 안간 아들보다  그래도 가겠다고 했다가 회개하고 아들이 아버지의 뜻대로 자라는 것입니다.

 

B.    아버지의 뜻을 행하는것을 아들의 비유를 통해 보여주십니까 ?

Why is this parable used to show us what it means to act according to God’s will?

 

1.    스스로 깨닫게 하기 위해서

So you can realize on your own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입술로는 하나님을 존중한다고 하면서도 마음은 하나님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사는 삶을 살았습니다. 위선적이었습니다. 이중적이었

습니다. 입으로는 말끝마다 하지만 행동으로는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죄인처럼 취급하는 세리나,  창기나,  이방인들은 처움에는 아니오 했지만 잘못을 뉘우치고 돌아온 탕자와 같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의 삶의 방식을 청산하고 새로운 삶의 방식을 취하여 살아가는 삶을 하나님은 기뻐하신다는 것입니다.

 

2.   예수님의 성직에 대한 의문을 없애기 위해서

So that we don’t doubt Jesus’ position

예수님께서 비유를 하게 이유는 예수께서 성전에서 가르치실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이 네가 무슨 권세로 이런 일을 하느뇨? 누가 권세를 주었느뇨? 하고 의문을 제기하고 방해하였습니다. 그들은 예수께서 무슨 권세로 성전에서 가르치는 것을 알면서도 예수께 시비를 걸었습니다. 예수님은 비유를 통하여 예수가 살아계신 하나님께서 세상을 사랑하셔서 이땅에 보내신 구주임을 알려 주십니다.

 

지금 예수 앞에서 "당신이 무슨 권세로 그렇게 하느냐? 하면서 자신들이 가장 하나님의 뜻대로 살고 있는 사람처럼 하는 바리새인들 대제사장과 서기관들보다는  오히려 지금까지 하나님의 자녀답게 살지 못한 것을 후회하고 성전에서 가르치시는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세리와 창기와 죄인들이 아버지의 뜻대로 사는 자라는 것입니다.

 

C.    어떠한 삶을 통해 아버지의 뜻을 행합니까?

What kind of life reflects acting according to God’s will?

 

1.   지금 순간 모든것을 우리 아버지 앞에 내려놓자.

Laying down everything before our Father right now

1)   지금까지 어떻게 살았던지 주님앞에 모든 것을 내려놓으라

Lay down everything before you Lord Jesus Christ

오늘 말씀에서는 집안에 있으면서 부모의 말씀에 불순종하는 자식보다는 한때 과오를 저지르고 잘못을 했지만 그래도 뉘우치고 열심히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하는 자식이 아버지를 기쁘시게 자식으로 평가 되고 있습니다. ( 13:22)

우리가 어설프게 예수를 믿게 되면 위선자가 되기 쉽습니다. 실제로 회개하지 않았으면 회개한 하고, 구원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서도 구원에 대해서는 졸업한 것처럼 행동하기 쉽습니다. 처음부터 자신의 죄에 대한 철저한 깨달음이 있어야 하고 그래서 철저하게 하나님 앞에 회개하는 기도가 필요합니다.

예수님이 오셔서 첫번째 하신 말씀이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다 였습니다. 회개함이 없이, 자기를 철저하게 깨트림 없이는 천국을 소유할 없습니다.

 

2)   지금 나는 누구며 우리 아버지 주님 중심의 삶을 사는지 순간  돌아보자.

At every moment, inflect about who you are and if you are truly living with God at the center of your life

본문을 통해서 복음안에서 살아가고 있는나는 누구이며 어떻게 행하고 있는 하는 문제를 짚어주고 있습니다.  야고보 사도는 너는 도를 행하는 자가 되고 듣기만 하여 자신을 속이는 자가 되지 말라(1:22) 하십니다.

본문말씀에 나오는 아들의 비유에서  첫째나 둘째아들들이 아버지를 기쁘시게 한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버지를 기쁘게 아들을 고르라면 둘째 아들인데  둘째 아들은 아버지께로부터 부탁받은 말씀을 거절했으나 후에 뉘우치고 포도원에 가서 일한 것이 아들이 가겠나이다 하고 가지 아니한 것보다 낫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사실을 알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행합시다.

 

3)   말씀을 통해 혼돈없이 우리 아버지 주님뜻을 알자

Know truly what God’s will is by His word

혹시 외국어로 성경이나 헬라어 원어로된 성경을 보았거나 공동번역이나 표준성경이나 비유를 다른 사람을 통해서 알고 있는 성도들을 위해서  혼동을  없애주기 위해 설명하면 우리가 읽은 본문말씀은 첫째의 행동과  둘째의 행동이 바뀌어 기록되었습니다.  

원문에는 첫째아들이 아니요했다고 나중에 돌이켜 포도원에 가서 일했고, 둘째아들이 하고는 가지 않고 놀았다고 되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첫째 아들이냐 둘째 아들이냐 그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문제는 어떻게 대답을 하고, 어떻게 행동을 하는냐 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입니다.

예수님께서 비유를 말씀하신 것은 유대인들중에서 특별히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을 교훈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서기관과 바리새인들은 입술로는 하나님을 존중한 다고하면서도 마음은 하나님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사는 삶을 것입니다. 위선적이었습니다. 이중적이었습니다. 이것이 대다수 유대인들의 삶의 스타일이었습니다. 입으로는 말끝마다 예하지만 행동으로는 그렇게 하지를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죄인처럼 취급하는 세리나 창기나 이방인들은 처음에는 아니오 했지만 뉘우치고 돌아온 탕자와 같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의 삶의 방식을 청산하고 새로운 삶의 방식을 취하여 정말 죽도록 충성한 것입니다.

 

우리에게 주시는 교훈

Today’s Lesson

1.     인간은 연약하기때문에 우리 아버지 주님 중심으로 주님께 모든것을 맡겨야 합니다(13:22)

Because mankind is so meek and weak, it is that much more important for us to entrust ourselves to our Lord and live our lives centered around God and act in accordance with His will.

다윗왕은 육신적으로는 많은 죄를 범하였습니다. 그는 주님앞에 회개의 삶을 살았습니다. 우리 안간적으로 볼때는 죄인 중에 바울 처럼 괴수 였지만  하나님은 그를  다음과 같이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과 나와의 관계를 회복하게 되면 하나님의 마음에 든다는 것입니다.

“22폐하시고 다윗을 왕으로 세우시고 증거하여 가라사대 내가 이새의 아들 다윗을 만나니 마음에 합한 사람이라 뜻을 이루게 하리라 하시더니” (13:22)

 22After removing Saul, he made David their king. God testified concerning him: ‘I have found David son of Jesse, a man after my own heart; he will do everything I want him to do.’ (Acts 13:22)

 

2.    항상 예수 안에 있어야 합니다. (8:1,2)

Always remain in Jesus Christ

다메섹도상에서 주님을 영접한 바울은 전심으로 복음을 전하며 죽음까지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로마에 보내는 서신에서 자신의 마음을 다음과 같이 표현하였습니다.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 내랴 (7:24)

24What a wretched man I am! Who will rescue me from this body that is subject to death?

8:1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2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8:1,2)

1Therefore, there is now no condemnation for those who are in Christ Jesus, 2because through Christ Jesus the law of the Spirit who gives life has set you free from the law of sin and death (Romans 8:1,2)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583 예수님의 제자가 되자 Become a disciple of Jesus file admin 2022.10.01 13
582 내 안에 있는 두 마음의 갈등 My internal struggle file admin 2022.09.25 61
» 우리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자 Let’s act according to God’s will file admin 2022.09.18 53
580 열매로 그들을 알리라 Show them by the fruits you bear file admin 2022.09.18 38
579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Arise and Shine file admin 2022.09.18 38
578 성령의 열매 (II) The fruit of the Spirit file admin 2022.09.18 38
577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느니라 All things work together for good file admin 2022.09.18 39
576 영접하는 자가 받을 상급 The reward for those that receive Him file admin 2022.09.18 41
575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Peace be with you file admin 2022.08.11 81
574 성령의 열매(1) The Fruit of the Spirit file admin 2022.07.31 349
573 삶과 사역이 성공했는가? 아니면 실패했는가? Has your life and ministry been successful or has it been a failure? file admin 2022.07.22 101
572 네 믿음대로 될 지어다 - 백부장의 믿음 Let it be done as you believed - The Faith of the Centurion file admin 2022.07.16 112
571 풍랑까지도 잔잔하게 하시는 예수님 Jesus calms all storms file admin 2022.07.09 105
570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생명의 면류관을 얻으리라 Be faithful, even to the point of death, and I will give you life as your victor’s crown file admin 2022.07.02 165
569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뻐하리라 No matter what, rejoice file admin 2022.06.26 269
568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는 하나님 God our Father file admin 2022.06.18 131
567 너희안에 예수그리스도의 마음을 품으라 Be likeminded with Christ file admin 2022.06.11 109
566 하나님의 초청에 아멘으로 참여합시다 Let’s accept God’s invitation with an Amen file admin 2022.06.03 118
565 순례자의 하룻길 The Pilgrim’s daily path file admin 2022.05.27 288
564 그리스도인은 예수그리스도의 향기입니다. Christians are the aroma of Christ. file admin 2022.05.20 127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