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Free Board

아시아 최고 갑부. 이가성회장과

Admin 2014.12.30 18:46 Views : 7675 Recommend:24



아시아 최고 갑부. 이가성회장과 운전 기사

홍콩의 화교계 최고 갑부인 홍콩 이가성회장의 운전수는 30여년
그의 차를 몰다가 마침내 떠날 때가 되었습니다
이가성회장

운전수의 노고를 위로하고 노년을 편히 보내게하기 위해,
200만위엔(3억 6천만원)의 수표를 건냈습니다.
그랬더니

운전기사는 필요없다고 사양하였습니다, 저도 이천만위엔(36억)
모아 놓았습니다,,, 하더랍니다.
이가성회장은
기이하게 여겨 물었다. "월급이 5-6천위엔 (100만원) 밖에 안되었
는데, 어떻게 그렇게 거액의 돈을 저축해 놓았지? "
운전기사는
"제가 차를 몰때, 회장님이 뒷자리에서 전화하는 것을 듣고,
땅 사실때마다 저도 조금씩 사놓았고요, 주식을 살때, 저도 따라서
약간씩 구입해 놓아, 지금 자산이 이천만위엔(36억) 이상에
이르고 있어요 !

인생에서 누구를 만났느냐는 것에서  한 사람의 운명이 좌우
될수 있다.
"파리"의 뒤를 쫓으면 변소  주위만 돌아다닐 것이고,
꿀벌의  뒤를 쫓으면 꽃밭을 함께 노닐게 될 것이다.

"물은어떤 그릇에 담느냐에 따라서 모양이 달라지지만
사람은 어떤 사람을 사귀느냐의 따라 달라진다.
인간관계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