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Sermon

How can you please God?

성도가 어떻게 하면 하나님이 기뻐하실까?

 

갈라디아서 5:16-26

Galatians 5:16-26 (NIV)

16 So I say, walk by the Spirit, and you will not gratify the desires of the flesh. 17 For the flesh desires what is contrary to the Spirit, and the Spirit what is contrary to the flesh. They are in conflict with each other, so that you are not to do whatever[a] you want. 18 But if you are led by the Spirit, you are not under the law.

19 The acts of the flesh are obvious: sexual immorality, impurity and debauchery; 20 idolatry and witchcraft; hatred, discord, jealousy, fits of rage, selfish ambition, dissensions, factions 21 and envy; drunkenness, orgies, and the like. I warn you, as I did before, that those who live like this will not inherit the kingdom of God.

22 But the fruit of the Spirit is love, joy, peace, forbearance, kindness, goodness, faithfulness, 23 gentleness and self-control. Against such things there is no law. 24 Those who belong to Christ Jesus have crucified the flesh with its passions and desires. 25 Since we live by the Spirit, let us keep in step with the Spirit. 26 Let us not become conceited,provoking and envying each other.

 

설교음성파일 듣기 :050717.mp3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은 우리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리는 것입니다. 바로 이것이 우리가 드릴 영적 예배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한 뜻이 무엇인지 아는 일이라고 하였습니다.(롬12:1,2) 거룩한 산 제물은 마음을 다하고 힘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여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은 헌신, 변화, 분별력입니다. 가장 성공적인 삶은 하나님을 사랑하고 교회를 위해  헌신하며 변화된 마음을 가지고 소망과 비전을 가지고 사는 것이고 하나님의 뜻을 잘 분별해서 사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하나님의 뜻대로 살고 싶은데 능력이 없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능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의지가 없고 믿음이 없는 것입니다.  아무것도 드릴것이 없다고 하는 사람은  주님께 최고의 선물을 드릴 수 있습니다. 최고의 선물을 자신입니다. 자기 자신을 하나님께 드린  사람은  인간답게 살아 가는 것입니다.

You can please God by submitting your body as a living holy sacrifice to him. This is our spiritual worship. Also, don’t follow the ways of this world but rather accept the change in your life and seek the will of God. (Romans 12:1-2) 12 Therefore, I urge you, brothers and sisters, in view of God’s mercy, to offer your bodies as a living sacrifice, holy and pleasing to God—this is your true and proper worship. Do not conform to the pattern of this world, but be transformed by the renewing of your mind. Then you will be able to test and approve what God’s will is—his good, pleasing and perfect will. Some people complain that they want to live according to God’s will but they don’t have the power. It isn’t power they don’t have, it is dedication and faith that they lack. Some people complain that they don’t have anything to give to God but they don’t realize that the greatest gift they could lift up to God is themselves.

히브리서 기자는 하나님이 기뻐하는 믿음은 하나님이 계심을 반드시 믿고 또 하나님을 찾는 사람들에게 상을 주시는 하나님이심을 믿는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이 마음은 내가 하나님을 사랑합니다. 하나님이 나같은 죄인을 사랑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나님이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 주셔서 나를 대속하여 주시고 나를 구원하여 주신 그 사랑으로 이웃을 내 몸처럼 사랑하겠다고 고백하는 사람입니다.

The author of Hebrews states that the faith that pleases God the most is that which is sure of his presence and those that seek Him. I love Him and thank him for choosing to love a sinner like me by sending his one and only Son to die for my sins. Therefore, I choose to love my neighbors as I love myself.

그런데도 바울도 로마서 7장24절부터 25까지 말씀에서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누가 나를 건져내랴 우리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감사하리로다 그런즉 내 자신이 마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육신으로는 죄의 법을 섬겼노라” 바울은 마음에 갈등가운데서   그는 명쾌한 답을 찾아냈습니다.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해방했다고 선언합니다.

Not withholding this, Paul in Romans 7:24-25 says,” 24 What a wretched man I am! Who will rescue me from this body that is subject to death? 25 Thanks be to God, who delivers me through Jesus Christ our Lord!

So then, I myself in my mind am a slave to God’s law, but in my sinful nature[a] a slave to the law of sin.

               그러한 바울이 갈라디아서 5장 16절부터 성령의 열매와 육신의 열매에 대하여 밝히면서 어떻게 하면 세상 법 아래에서 벗어날 수 있을 까?          바울은 말합니다. 세상안에 있는 자들은 온갖 인간적 욕망과 더러움을 이기지 못하는 자들로 표현하면서 성도들은 성령을 좇아 행해야 세상에서 벗어날 수 있을 거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세상에서 벗어나는 것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입니다.

               Thus Paul in Galatians 5:16 states, “16 So I say, walk by the Spirit, and you will not gratify the desires of the flesh.” Paul explains that those who live in the world are immersed in all the temptations of this world and of the flesh so we must pursue the Holy Spirit in order to overcome the desires of the flesh and this world for this is what is pleasing to God.

 

첫째, 세상에서 벗어나려면? First, In order to overcome this world

  1. 바울은 성령을 좇아 행하라고 하였습니다.

Paul said to pursue the Holy Spirit

               성령의 도움을 받아 생활을 하면 육체의 소욕을 물리칠 수 있 습니다. 여기서 행하라고 하는 말은 걸어다님의 뜻으로 습관적인 윤리행위를 뜻합니다.  육체의 욕심이란 타락하여 죄로 오염된 인간의 죄악 된 본성을 가리키는 것으로 정욕이란 말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성령을 좇아 행하는 것은 죄악 된 본성을 가진 인간이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구속으로 새 사람이 되어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사는 것입니다.

 

1) 육체가 원하는 The things that the flesh wants

              그리스도인은 어떤 일에도 절대로 흔들리지 않고 어떠한 육체적인 욕망이나 유혹에도 결코 흔들리지 않는 나무나 돌 같은 존재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그리스도인 역시   물론 차이가 나겠지만 세상사람과 마찬가지로 고민하고 갈등하는 존재라는 뜻입니다. 이처럼 그리스도인들이 비록 주를 영접했다고는 하지만 때때로 마음으로 심히 괴로워하는 것은 그 속에 여전히 육의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어떤 사람들은 예수를 믿으면 과거의 죄 된 본성이 모두 사라지고 완전히 변화되어 거룩한 사람이 되는 것으로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사람이 예수를 믿어 의롭다 함을 입었다는 말은 인간의 본성이 완전히 변하여 그 자리에서 거룩하게 되었다는 말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의 대속적인 죽음을 기억하시고 주를 영접한 바로 그 사람을 의롭다고 인정하셨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성도는 끊임없이 의로운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해야 하며 때때로 지속되어야 할 이 노력이 중단되었을 때 과거의 죄 된 습성이 드러나게 됩니다. 바로 이 과거의 죄 된 습관을 바울은 본문에서 육체의 소욕이라 말하였습니다.

성도들이 범죄 행위에 빠지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한편 이러한 육체적 소욕은 모든 그리스도인 개개인이 다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신앙에서 떠나 잠시라고 자신을 스스로 경계하지 않는다면 결코 죄의 상태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2) 성령이 원하는일 The things that the Holy Spirit wants

  앞에서 육체의 소욕은 과거의  죄 된 습관에 머물려는 강한 본능이라 말했습니다. 바울은 19 절에서 육체의 일에 대해 구체적으로 열거하는데 성령의 소욕은 성도에게 전혀 다른 욕구를 가져다줍니다.   육체의 소욕이 성도로 하여금 과거의 상태로 돌아가게 유혹한다면, 성령의 소욕은 그때마다 이를 물리칠 수 있는 능력을 줍니다.  성도는 그리스도를 영접한 뒤 성령을 선물로 받게 되는데 그 결과 성도는 성령에 의해 새로운 영을 소유하게 됩니다( 겔 36:26). 그래서 성도는 그리스도와 교제하게 되고, 또 교제를 통하여 주의 법을 지키며, 그 법안에서 날마다 즐거워하게 됩니다( 고전 2:14, 15). 바울은 22, 23 절에서 성령에 의해 새로운 영을 소유한 자의 삶이 어떠한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나열합니다. 이처럼 그리스도인에게는 과거의 죄 된 상태로 돌아가려는 본성과 또 선을 추구하며 의롭게 살려는 노력의 두 성품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2. 성도마음속에는 성령과 육체의 싸움은 계속 됩니다. The fight between the flesh and Spirit is constant in all believers

                바울은 육체의 소욕은 성령을 거스리고 성령의 소욕은 육체를 거스려 이 둘이 서로 대적함으로 사람이 성령의 소욕을 따르려 하면 육체의 소욕이 방해하고 육체의 소욕을 따르려 하면 성령이 방해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이미 예수를 믿고 구원받아 성령이 마음속에 거하시는 성도들에게만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불신자들은 성령과는 상관없이 육체의 소욕을 따라 사는 것입니다. 성도들의 마음에는 성령이 내주하고 계시지만 아직도 완전히 육체의 소욕이 제거되지 않았기 때문에 성령과 육체의 소욕이 서로 대적하고 있습니다.  성도의 내면에 공존하는 두 성품, 즉 육체의 소욕과 성령의 소욕은 그 성질이 완전히 상반될 뿐만 아니라 그 결과 또한 엄청난 차이가 납니다. 비록 이 두 속욕이 서로 공존한다는 표현을 사용하긴 했지만 실상 이들의 성격상 두 성품은 공존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어느 한편의 성격이 더 강하면 한편의 강한 쪽이 순식간에 성도의 마음을 완전히 장악해 버립니다. 성도가 이 두 소욕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이러한 고민을 단적으로 보여 주는 여러 표현들을 우리는 바울에게서 자주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는 롬 7:15에서 '나의 행하는 것을 내가 알지 못하노니 곧 원하는 이것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미워하는 그것을 함이라'고 말합니다. 마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좇으려 하면서도 육신은 이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충되는 두 소욕의 갈등이 계속되는 한 성도는 결코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3. 성령의 인도를 받을  때만이 참기쁨을 얻습니다 We can gain the true joy only when we are led by the Holy Spirit

               비록 육체의 소욕과 영적인 소욕의 싸움이 성도의 내면 세계에서는 계속되지만 성도는 이 싸움을 지속시켜서는 안 됩니다. 바울이 본문을 통해 권면하고자 하는 바가 바로 이것입니다. 성도들이 성령의 뜻에 전폭 순종하고 그 뜻대로 살 때 육체의 소욕은 물러가고 이 싸움은 종식될 수 있습니다(16 절). 사실 육체의 소욕이 일어나는 것은 성도가 사탄에게 자신의 내면 세계에서 활동할 기회를 주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성도가 철저히 성령의 뜻에 순종하게 될 때는 육체의 소욕은 일어날 수가 없습니다. 스스로 육체의 소욕을 억제하려는 노력은 헛된 것이며 성령의 소욕에 철저히 순종함으로써 육체의 소욕이 일어날 틈을 주지 않는 것이 지혜로운 처신입니다.

 

둘째 육체의 일과 성령의 열매(19-23) Second, the work of the flesh and the fruit of the Spirit

사도 바울은 본문에서 육체의 일, 곧 하나님의 선하신 뜻과는 배치되는 여러 가지 헛된 일들에 대하여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22, 23 절에서는 성경의 여러 열매에 관해 교훈합니다. 이와 같은 대조적 설명은 바울이 자주 사용했던 방법 가운데 하나인데 본문의 내용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즉 그가 육체의 일이라고 규정한 내용들은 모두 성령의 일과는 반대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그런 일들을 좇는 자들은 하나님 나라를 상속받지 못할 뿐만 아니라 도리어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성도들은 성령의 일과 육체의 일에 대한 내용을 보다 확실하게 구분할 수 있어야 하는데, 본문을 통해 교훈을 받도록 하겠습니다.

 

  1. 육체의 the work of the flesh

               성경에서 육체의 일에 대하여 설명하기를 하나님의 영광을 썩어질 사람과 금수와 버러지 형상의 우상으로 바꾸는 일이라 했습니다. 이는 하나님의 진리를거짓 것으로 바꾸어 피조물을 조물주보다 더 경배하고 섬김는 일이라 했습니다.

  1. 23가지 육체의 일을 행하는 자는 사형에 해당하는일이라고 했습니다.(롬1:24-32)
  2. 갈라디아 교회에게 말한(15가지) 것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하는 이라 했습니다.(갈5:19-21)
  3. 골로새교회에게 말하기를 땅에 일은(5가지) 우상숭배라 했는데 하나님의 진노가 임한다 했습니다.(골3:5,6)
  4. 땅의 일을 하는(6가지) 자는 사귀지 말고 너희중에서 내어 쫓으라(고전 5:11)

 

  2.   성령의 the work of the Spirit

우리는 바울이 본문에서 육체의 일을 나열한 후에 곧바로 뒤의 22, 23 절에서 성령의 일을 설명한 의도를 알아야 합니다

첫째로 이웃을 얼마나 생각하는가 하는 점입니다. 성령을 따라 사는 자들은 자신의 이익보다는 이웃과의 화평, 공동체의 화목을 먼저 생각합니다.

둘째로 쾌락과 방탕은 결코 성령께서 주시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성령의 열매를 맺어야 합니다.

바울은 오직 성령을 통해서만 우리가 그리스도를 닮을 수 있고, 그리스도를 닮은 '증거'들이 나타난다고 말합니다. 과연 성령의 역동적인 활동의 결과로 나타나는 삶의 열매들,  어떠한 것들이 있습니까?

               성령의 열매는사랑, 희락, 화평, 오래참음, 자비, 양선, 충성, 온유, 절제  9가지인데 이는  크게 세가지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마음의 상태의 열매를 맺는 것으로 사랑,희락,화평입니다.

               둘째는 대인관계를 나타내는 열매로 오래참음,자비와 양선입니다.

               셋째는 성도의 행동원리의 열매로서 충성, 온유와 절제입니다.  

 

셋째, 성도들은? Third, Believers?

 바울은 성도들을 '그리스도 예수의 사람'이라고 호칭하면서 그들은 육체와 함께 정과 욕심을 십자가에 못박은 자들로 규정합니다(24 절). 곧 그들은 성령을 따라 성령의 열매를 맺어야 할 자들이라는  것입니다(25 절).  Paul said that believers are those who are of Christ Jesus. Those that have nailed their desires of the flesh to the cross (v24). So that they may pursue the Holy spirit so that they can bear fruit (v25).

 

  1. 소속의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Change in affiliation

  '그리스도 예수의 사람'이라는 말 자체가 보여 주듯이 성도는 소속에 변화가 일어난 사람들입니다. 성도들은 예수가 믿기 전과 다를 바 없이 세상에 직장을 갖고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하지만 의식에서는 급진적인 대변화가 일어나야 합니다. 그는 확고한 자기 소속감을 가져야 합니다. 자녀가 가정을 떠나 학교를 가고 자라 사회에 진출하더라도 천부적으로 습득된, 가정에 대한 소속감과 부모에 대한 공경심을 갖는 것처럼 성도들은 하늘나라 시민으로서의 확고한 소속감과 하늘 아버지에 대한 절대적인 경외심을 가져야 하는 것입니다.

거듭남

  거듭난다는 것은 이전 것은 없어지고 새로운 피조물이 되는 것이며(참조, 고후 5:17), 허물과 죄로 죽었던 몸이 새로운 생명을 얻는 것입니다( 엡 2:1). 그러므로 변화란 곧 나쁜 것에서 좋은 것으로, 어둠에서 빛으로, 사망에서 생명에로의 변화이며 이같은 변화는 전적으로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죽으시고 다시 살아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허락된 것입니다( 벧전 1:3).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인간을 거듭나게 하는 이러한 자신의 사역을 계속 감당케 하기 위해 보혜사 성령을 보내 주셨습니다( 요 14:16). 

  2. 정욕을 십자가에 못박았습니다. Nailed lust to the cross

  여기에서 특별히 바울이 십자가를 도입한 것은 '완전함'을 강조하기 위해서입니다. 십자가는 구속, 혹 사랑의 상징이지만 '완전함'의 상징성도 갖습니다. 십자가에서는 완전한 일만이 나타났습니다. 거기에서는 그리스도의 '완전한' 죽음이 일어났고 '완전한' 대속적 사랑이 나타났으며 하나님의 사랑이 '완전히' 공개되었습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서 인간의 죄는 '완전히' 청산되었습니다. 따라서 그리스도 예수의 사람들이 '정과 욕심을 십자가에 못박았느니라'는 말씀도 곧 성도가 세상적인 욕망을 완전히 끊어버린 존재임을 나타내 주는 말입니다. 성도는 그리스도께 소속됨과 아울러 육적인 자아를 물속에 수장한 존재입니다( 롬 6:3, 4). 그리스도께 '마음의 옥좌'를 드린 존재입니다. 따라서 그리스도를 주로 시인한 성도들의 삶 속에서는 그리스도께 대한 절대적인 복종과 겸손이 나타나야 합니다.  

하나 되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자나 다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또한 모두 다같이 한 성령을 마신 자들입니다( 고전 12:13). 그러므로 우리 모두는 하나님 안에서 항 형제이며, 나뉘어 질 수 없는 한 몸입니다. 이는 성령께서 모든 성도들을 하나 되게 묶으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성도는 서로 마음을 같이하여 같은 사랑을 가지고 뜻을 합하여 한 마음을 품어야 합니다( 빌 2:2). 그렇지 않고 고린도 교인들처럼 바울이다, 아볼로다, 게바다, 그리스도다 하여 당파를 짓거나( 고전 1:12) 몸의 지체가 서로 분열되어 그리스도와 하나 되기를 거역한다면 그것은 성령의 뜻을 정면으로 거스리는 일이며 성령을 근심케 하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성령을 좇아 살기를 원하는 모든 성도는 먼저 성령이 원하는 길이 무엇인지를 분명히 깨닫고 그에 합당하도록 하나 됨을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모든 분열과 비난과 헐뜯음, 분쟁을 철폐하는 것이 성령을 따르는 것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3. 성령을 따름으로 신앙을 확증합니다. Faith has been confirmed by following the Holy Spirit

               '만일 우리가 성령으로 살면 또한 성령으로 행할지니'(25 절). 우리의 신앙이 내적인 고백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은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통해서 명백해졌습니다( 마 25:40). 즉 우리의 신앙은 행위를 통해 고백될 때 참신앙으로 입증되는 것입니다. 예수의 제자들에게는 예수를 주로 고백하는 순간부터 재산과 형제와 가정을 버리는 행위적 신앙 고백이 요구되었고( 마 19:27) 이러한 희생은 그들의 신앙적 연륜과 함께 더욱 증폭되어 그들은 전생애와 생명까지도 바쳐야 했습니다. 이는 예수의 열두 제자에게만 특별히 요구된 것이 아니고 모든 성도들에게 동일하게 요구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우리 안에 거하시는 성령의 지도를 받고  거기에 순종함으로써 신앙의 선조들이 그랬던 것처럼 우리도 우리의 신앙을 스스로 확증해야 합니다. 우리의 전생애는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생애여야 하는 것입니다.

복음을 증거하는

  성령을 따르기를 원하는 자는 온갖 선한 열매를 맺을 뿐만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복음을 증거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으로 절망과 근심에 빠져 있던 제자와 성도들은 성령 강림 후 성령의 역사를 따르기 위해 세상의 권세와 사탄의 세력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기가 보고 느낀 것을 담대하게 전하는 증거자가 되었습니다. 스데반은 죽음에 이르는 순간까지 기쁨으로 그리스도의 복음을 증거하였고( 행 7:54-60). 베드로는 모든 유대인들이 꺼려하던 이방인과 직접 대면하기를 마다하지 않고 그리스도의 사역을 감당하였습니다( 행 10:34-43). 이처럼 성령을 따라 살기를 원한 자들은 그리스도의 복음을 담대하게 전하는 증거자가 되었습니다. 이는 성령께서 친히 그와 같은 일을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롬 8:16). 그러므로 모든 성도는 먼저 복음 증거자로서의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여야 합니다. 그것은 성령께서 원하시는 일이며, 이러한 사역 감당을 통해 우리는 더욱 성령의 충만함을 입을 수 있습니다.

 

  4. 헛된 영광을 구치 않습니다. Not seeking false glory

'헛된 영광을 구하여…투기하지 말지니라'(26 절). 신앙의 선조들이 세상 욕망을 끊어버릴 수 있었던 근본적인 요인은 성령의 강력한 도우심입니다. 그러나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 또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성도에게 약속되고 보장되어 있는 영원한 영광을 상기하는 일입니다. 성도가 세상 정욕을 끊고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은 곧 그리스도와 함께 하는 영광의 상속자의 반열에 들어서는 것입니다( 롬 3:17). 따라서 이것을 기대한 신앙의 선조들이 헛된 세상 영광을 구치 아니한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오늘날도 이를 기대하고 바라는 성도들은, 이미 그리스도와 함께 하는 후사의 반열에 동참한 성도들은 세상 헛된 영광을 과감히 포기해야 합니다.

 

  열매 맺는 A fruitful Life

  가시나무에서 포도를 딸 수 없으며 엉겅퀴에서 무화과를 딸 수 없듯이 열매는 곧 그 사람의 행위대로 나타나는 법입니다. 그래서 열매는 그 사람을 판단하는 척도가 됩니다. 예수께서 열매 맺지 못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그것을 저주하여 멸망케 하신 사건은 그 좋은 예라 할 수 있습니다( 마 21:19, 20). 따라서 성도들은 선한 행실로써 성령의 열매를 많이 맺어야 합니다( 골 1:10).

Just as grapes cannot be harvested from thorns, and figs cannot be made from thistles, fruit manifests itself according to one’s actions. So the fruit is a measure of the person. It is a good example to see that Jesus saw the fig tree that did not bear fruit, and cursed it and destroyed it (Matthew 21:19, 20). Therefore, we, as believers, should bear much fruit of the Holy Spirit in good deeds (Colossians 1:10).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328 Be Fruitful (091017) admin 2017.09.11 103
327 열매 맺는 자가 됩시다.(091017) file admin 2017.09.11 100
326 성령을 받았습니까?(9/3/17) Have you received the Holy Spirit? file admin 2017.09.07 85
325 당신은 복을 받았습니까(082717)Have you received His blessing? file admin 2017.08.27 81
324 영적침체를 어떻게 회복할 수 있을까?(082017) file admin 2017.08.21 82
323 예배가 살면 모두가 삽니다.(073017) file admin 2017.08.12 115
322 예수 그리스도의 화목사역 Reconciliation through Jesus Christ file admin 2017.07.23 87
321 Will you be ready to greet your Lord? admin 2017.07.17 83
320 주님이 오실 때 주님을 영접할 수 있는 사람이 되려면?(7/16/17) file admin 2017.07.17 96
319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7/9/17) file admin 2017.07.11 88
318 신앙생활을 하면서 왜 불평이 나올까(07/02/17) [1] admin 2017.07.03 90
317 만물 가운데 뛰어나신 예수 그리스도(06/25/2017) file admin 2017.06.27 84
316 성경적인 아버지상은 어떤 모습일까?(6/18/17) file admin 2017.06.19 99
315 내 증인이 되라(3) file admin 2017.06.10 97
314 Become my Witness (Part 2) 내 증인이 되리라(2)(060417) file admin 2017.06.04 84
313 The Prayer of Apostle Paul 사도바울의 기도(052817) file admin 2017.06.04 96
312 내 증인이 되라(5/21/17) file admin 2017.05.21 88
311 오늘은 어머니 주일입니다.(051417) file admin 2017.05.14 79
» 성도가 어떻게 하면 하나님이 기뻐하실까?(050717) file admin 2017.05.07 87
309 복음의 열매 The fruit of the Gospel file admin 2017.05.07 89
Up